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지난해 북한-영국 교역액 781억원…전년 대비 226% 증가

북한과 영국의 교역 규모 추이
북한과 영국의 교역 규모 추이

[영국 국제통상부 보고서]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지난해 북한과 영국의 교역 규모가 20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영국 국제통상부(DIT)의 대북 교역·투자 보고서를 보면 2020년 10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영국의 대북 교역액은 4천900만 파운드(약 781억원)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의 1천600만 파운드(약 254억원)에 견줘 226.7% 증가한 것이다.

지난해 두 나라 간 교역에서 영국의 대북 수출액은 2천200만 파운드(약 350억원)였고, 대북 수입액은 2천700만 파운드(약 430억원) 규모였다.

보고서는 영국이 북한에서 가장 많이 수입한 물품은 '고무 제품'이었다고 명시했다.

대북 수출 가운데 '상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0.1% 미만이었고 거의 100%가 '용역'에서 발생했다면서도 어떤 용역 거래가 이뤄졌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아울러 2020년에 영국에서 북한으로 유입된 해외직접투자(FDI) 액수는 100만 파운드(약 16억원)였고, 같은 해 북한에서 영국으로 들어온 FDI 액수는 '100만 파운드 미만'이었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