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푸틴·유엔총장 회담…"협상타결 기대" vs "인도적 상황 개선을"(종합)

송고시간2022-04-27 05:06

푸틴 "협상 진전 이뤘으나 우크라 입장 바꿔…러, 부차사건 관련 없어"

유엔 "푸틴, 마리우폴 민간인 대피에 유엔·적십자 관여 원칙적 합의"

크렘린궁에서 회담하는 푸틴 대통령(왼쪽)과 구테흐스 사무총장
크렘린궁에서 회담하는 푸틴 대통령(왼쪽)과 구테흐스 사무총장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모스크바·뉴욕=연합뉴스) 유철종 강건택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크렘린궁에서 러시아를 방문한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만나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푸틴 대통령은 군사작전이 진행 중이지만 사태를 종식하기 위한 협상에 여전히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고,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우크라이나 지역에서의 인도주의적 상황에 대해 우려를 나타내며 민간인 대피에 대한 러시아의 협조를 요청했다.

타스·리아노보스티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우크라이나에서) 군사작전이 진행 중이지만 우리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교 트랙에서 합의를 이루길 기대한다"면서 "우리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그것을 거부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말 터키 이스탄불 협상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대표단이 상당히 중요한 진전을 이뤘지만, 이후 우크라이나 측의 입장이 크게 바뀌었다면서 "그들이 기존 의도에서 후퇴해 크림과 세바스토폴(크림 내 특별시), 돈바스 공화국 문제 등을 논외로 빼버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협상은 계속되고 있고 현재 온라인 형식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를 어떤 긍정적 결과로 이끌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후 우크라이나 부차 사건 등에도 봉착했지만 러시아군은 부차 사건에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항변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마리우폴 상황이 복잡하고 비극적이지만 그곳에서 전투는 끝났다"면서, 우크라이나군의 마지막 저항 거점인 마리우폴의 아조프스탈(아조우스탈) 제철소는 완전히 봉쇄됐으며 그곳에서도 전투는 벌어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구테흐스 총장은 "우리는 협상 참여자가 아니지만 (러시아·우크라이나) 양국 간 대화를 지지하며, 이 접근을 진전시키려는 터키의 선의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우크라이나의 인도주의 상황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에서 유엔과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마리우폴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의 민간인 대피에 관여하는 데 대해 원칙적으로 합의했다고 스테판 뒤자리크 유엔 대변인은 밝혔다.

구테흐스 총장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유엔의 입장을 거듭 강조했으며, 두 사람은 마리우폴과 같은 분쟁 지역에서의 인도주의적 원조와 민간인 대피에 관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뒤자리크 대변인은 전했다.

세부 사항에 대한 후속 논의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과 러시아 국방부 사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날 푸틴 대통령과 구테흐스 총장의 회담은 크렘린궁에서 약 1시간 동안 이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구테흐스 총장은 푸틴 대통령과의 회동에 앞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하고 역시 우크라이나 사태 등을 논의했다고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cjyou@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0aMiS4TWvj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