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MF "중남미 각국, 사회불안 막기 위한 물가 대책 세워야"

송고시간2022-04-27 01:15

"고물가·우크라전쟁·美긴축·中성장둔화, 중남미 경제에 리스크"

장 보는 멕시코시티 시민
장 보는 멕시코시티 시민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중남미의 가파른 물가 상승이 사회 불안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각국 정부가 저소득층 지원책 등을 마련해야 한다고 국제통화기금(IMF)이 권고했다.

IMF는 26일(현지시간) 중남미 경제 보고서에서 "중남미의 높은 인플레이션이 실질 소득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기초식품과 에너지값 상승으로 취약계층이 가장 큰 타격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결속을 보장하고 사회 불안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정부는 저소득·취약계층을 겨냥한 일시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체로 빈부격차가 크고 빈곤율이 높은 중남미 각국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더욱 가팔라진 물가 상승으로 신음하고 있다.

중남미 대부분 국가의 물가 상승률이 연 7%대를 웃돌고, 만성 인플레이션에 시달려온 아르헨티나의 경우 1년 사이 물가가 55%나 올랐다.

페루와 아르헨티나에서 물가 상승에 반발하는 시위가 잇따르는 등 물가 상승으로 인한 생활고가 사회 불안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페루 정부가 식품·연료 등에 세금을 면제하고 저소득층 현금 지원책을 마련하는 등 각국이 물가를 잡기 위한 예외적인 조치들을 마련하고 있다.

IMF에 따르면 중남미 국가 중 40% 가까이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의 물가 상승에 맞서 세제 혜택 등 새로운 조치를 도입했다.

한편 IMF는 인플레이션 외에도 우크라이나 전쟁의 격화 가능성, 미국의 통화 긴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인한 중국의 성장 둔화 등이 모두 중남미의 성장을 위협하는 리스크라며, 정책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IMF는 중남미 경제가 올해와 내년 각각 2.5%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mihy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