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집권연장 앞둔 시진핑의 특별지시…"올해 성장률, 미국 제쳐야"

송고시간2022-04-26 23:51

작년 4분기 성장률 미 5.5%, 중 4.0%…중 올해 목표 5.5%

코로나 봉쇄·우크라 전쟁 등으로 목표 달성 '먹구름'

봉쇄된 상하이의 건물 위에 올라간 시민
봉쇄된 상하이의 건물 위에 올라간 시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집권 연장을 시도하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미국보다 경제 성장률을 높게 만들라는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시 주석이 최근 수주간 경제와 금융 분야의 고위 관료를 만나 이같이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시 주석은 '미국은 정치·경제적으로 쇠퇴하고 있고, 서방의 자유민주주의보다 중국의 일당제가 뛰어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선 경제를 안정적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이 경제성장을 강조하면서 미국을 지목한 것은 지난해 4분기의 성적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4분기 미국의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은 5.5%로, 중국(4.0%)보다도 높았다.

당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0년 만에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중국을 제쳤다면서 각별한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장기집권을 정당화하기 위해 경제 분야에서의 성공을 최대한 부각하려는 시 주석으로서는 위기를 느낄 수도 있는 대목이다.

올해 중국의 성장률 목표는 5.5%다. 이에 비해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미국의 성장률을 4%로 예측했고, 최근에는 물가 인상 등의 영향을 감안해 2.8%까지 낮췄다.

문제는 중국도 5.5%라는 성장률 목표를 달성하기 힘들어 보인다는 것이다.

최근 국제통화기금(IMF)은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의 4.8%에서 4.4%로 내렸다.

3%대로 주저앉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노무라증권은 기존의 4.3%에서 3.9%로 낮췄다.

특히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을 고수하는 탓에 최근 금융과 물류 허브인 상하이가 장기 봉쇄되면서 경제적 충격이 예상되는 상황이다.

중국의 수도 베이징의 봉쇄 가능성도 확산하고 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원자재 가격도 급등하고 있다.

경제 성장에 부정적인 요인들이 쌓여가고 있기 때문에 미국보다 경제 성장률이 뒤질 수 있다는 중국 공산당 권력층의 우려가 현실화하는 시나리오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야기다.

베이징 인민대를 방문한 시진핑 주석
베이징 인민대를 방문한 시진핑 주석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WSJ은 시 주석의 지시를 받은 중국의 관료들이 경제 활성화를 위한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일단 각종 대형 건설 프로젝트를 앞당겨 추진하는 한편, 경기 부양을 위한 소비쿠폰을 발급하는 방안도 논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중국이 제로 코로나 정책을 폐기하지 않는 한 목표로 제시한 5%대의 경제성장률 달성은 불가능할 것이라는 지적이 적지 않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