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정책협의단, 日재계 만나 "수출규제 조속히 해제해야"(종합)

송고시간2022-04-26 18:02

정진석 "기시다, 비자면제 복원 등 교류 정상화에 긍정 회답"

모리 전 총리, 연립여당 대표, 국가안전보장국장과 잇달아 만나

일본 재계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정진석 정책협의단
일본 재계와의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정진석 정책협의단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에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하 정책협의단)을 이끄는 정진석 국회부의장(단장)이 26일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일본 재계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4.26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에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하 정책협의단)이 26일 일본 재계 인사들을 만난 자리에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를 조속히 해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책협의단을 이끄는 정진석 국회부의장(단장)은 이날 일본 재계와의 오찬 간담회에서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조치가 장기화하면서 양국 협력의 동력이 저하되고 양국 국민도 큰 손실을 보고 있다"며 "수출규제의 조속한 해제 결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정 단장은 "한일 민간 기업 간에 오랜 상호 보완·경쟁을 통해 형성된 고효율의 경제 분업 구조를 훼손하고 불확실성이 초래됐다는 점에서 수출규제는 양국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수출규제의 조속한 해제를 위한 (일본) 경제계의 노력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2019년 7월 일본 정부가 취한 수출규제는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 배상 판결에 대한 사실상의 보복 조치로 평가된다.

아울러 정 단장은 한일 경제 협력 강화를 언급한 뒤 "코로나19로 위축된 양국 간 인적 교류의 복원이 선행될 필요가 있다"며 "양국 기업인의 교류 정상화를 위해 오늘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께 김포-하네다 항공편 노선의 재개, 격리 면제 적용, 비자 면제의 복원 등 제도적 기반을 조속히 정비해 나가고자 하는 의견을 전달했고, 총리로부터 긍정적 회답을 받았다"고 전했다.

도쿄 제국호텔에서 열린 재계와의 간담회에는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 등 일본 재계 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정책협의단은 이날 오후에는 모리 요시로 전 총리, 연립여당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 외교안보정책 사령탑인 아키바 다케오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을 잇따라 면담했다.

정 단장은 야마구치 대표와 면담 뒤 기자와 만나 "사흘째 일본에서 행보를 이어가는 데 단 한 사람의 예외 없이 새로운 한일 관계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하는 것을 느꼈다"면서 "많이 달라진 것을 서로가 느낀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는 아키바 국장과 면담에 대해서는 "얘기할 수는 없고 이미 나온 얘기를 재확인했다"며 말을 아꼈다.

정책협의단은 전날에는 일한의원연맹과 외무·경제산업·방위상 등과 차례로 회동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2zqgGGSVVFQ

尹정책협의단, 일본 재계와 오찬 간담회
尹정책협의단, 일본 재계와 오찬 간담회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에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하 정책협의단)이 26일 도쿄 제국호텔에서 게이단렌 등 일본 재계와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에 응하는 모습. 2022.04.26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