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이번 주 라이브피칭 돌입…'복귀 임박'(종합)

송고시간2022-04-26 10:41

beta

왼쪽 팔뚝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타자와 상대하는 라이브 피칭 훈련에 돌입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구단의 로스 앳킨스 단장은 26일(한국시간)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등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며칠 안으로 라이브 피칭을 할 것"이라며 "라이브 피칭 훈련이 끝나면 구단은 류현진의 몸 상태를 꼼꼼하게 살핀 뒤 향후 훈련 계획을 다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의 복귀 시점에 관해선 "훈련 과정을 소화한 뒤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곧바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류현진 빠진 토론토는 AL 동부지구 1위 등극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왼쪽 팔뚝 통증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타자와 상대하는 라이브 피칭 훈련에 돌입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구단의 로스 앳킨스 단장은 26일(한국시간)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 등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류현진은 며칠 안으로 라이브 피칭을 할 것"이라며 "라이브 피칭 훈련이 끝나면 구단은 류현진의 몸 상태를 꼼꼼하게 살핀 뒤 향후 훈련 계획을 다시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류현진의 복귀 시점에 관해선 "훈련 과정을 소화한 뒤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면 곧바로 경기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현지 매체 CBS스포츠는 류현진의 복귀 시점을 2주 뒤로 예상했다.

류현진은 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을 마친 뒤 왼쪽 팔뚝 통증을 호소했고, 18일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부상은 심하지 않다. 휴식을 취하며 몸 상태를 점검한 류현진은 23일 캐치볼, 24일 롱토스 훈련을 하며 순조롭게 회복 중이다.

그는 마이너리그에서 실전 등판을 거친 뒤 빅리그에 돌아올 가능성도 있다.

류현진은 올 시즌 두 차례 선발 등판에서 7⅓이닝 11피안타 2피홈런 11실점 평균자책점 13.50으로 부진했다.

한편 이날 토론토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보스턴 레드삭스와 홈 경기에서 6-2로 승리하며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1위 자리에 올랐다.

토론토는 0-0으로 맞선 5회 로우르데스 구리엘 주니어의 좌월 솔로 홈런과 7회 맷 채프먼의 좌중월 솔로 홈런으로 앞서나갔고, 8회 보 비셋이 우월 만루 홈런을 터뜨리며 쐐기를 박았다.

토론토 선발 호세 베리오스는 7이닝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