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검수완박 반대' 양향자 "제 선택 원망하며 딸 해코지 암시문자"

송고시간2022-04-26 09:41

beta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26일 "몇몇 분들이 이번 법사위에서의 제 선택을 원망하며 결혼식을 앞둔 딸을 해코지하겠다는 암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토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이른바 '검수완박'이라 불리는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법사위 안건조정위에 무소속 의원을 포함하기 위해 탈당한 양향자 의원을 법사위로 사보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양향자 의원
양향자 의원

[양향자 의원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 = 무소속 양향자 의원은 26일 "몇몇 분들이 이번 법사위에서의 제 선택을 원망하며 결혼식을 앞둔 딸을 해코지하겠다는 암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토로했다.

양 의원은 "저는 어찌 되어도 상관없으나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딸의) 결혼식장에서 큰 소리만 나도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며 "제발 이런 일은 제가 마지막이길 간절히 기도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이른바 '검수완박'이라 불리는 검찰 수사권 분리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법사위 안건조정위에 무소속 의원을 포함하기 위해 탈당한 양향자 의원을 법사위로 사보임 했다.

그러나 양 의원이 법안에 반대하고 나서자 법사위 소속 민주당 강경파 민형배 의원이 무소속으로 안건조정위에 참여하고자 탈당했다.

js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