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가짜 깃발' 작전?…몰도바 친러지역서 연쇄폭발

송고시간2022-04-26 09:45

친러 지역 트란스니스트리아 정부 건물 겨냥

몰도바에서 독립 선언한 트란스니스트리아 수도 티라스폴
몰도바에서 독립 선언한 트란스니스트리아 수도 티라스폴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25일(현지시간) 몰도바와 우크라이나 사이에 있는 친러시아 성향의 트란스니스트리아에 연쇄 폭발이 일어났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트란스니스트리아 경찰은 이날 자칭 '수도' 티라스폴의 국가보안부 건물에 로켓추진수류탄을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공격이 잇달아 발생했다고 밝혔다.

인명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공격의 배후도 확인되지 않았다.

트란스니스트리아 내무부는 페이스북에서 건물 창문이 깨지고 연기가 피어오르는 모습을 공개했다.

인구 47만명의 트란스니스트리아는 소련 붕괴 이후 분리독립을 선언, 1992년 몰도바와의 전쟁을 거쳐 현재 친러 성향의 분리주의 세력이 통제하고 국가 수립을 선포했다.

하지만 법률상 여전히 몰도바의 영토로,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지 못한다. 러시아군 1천500여명이 평화유지군 명목으로 주둔하고 있으며 이들 병력은 서쪽에서 우크라이나를 침략하는 데 동원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기도 했다.

[그래픽] 몰도바 친러지역 트란스니스트리아
[그래픽] 몰도바 친러지역 트란스니스트리아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몰도바 외무부는 성명을 통해 "오늘 사건의 목적은 헌법기관이 통제하지 않는 트란스니스트리아 지역의 안보 상황을 악용할 구실을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의 "계획된 도발"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구실로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처럼 군사행동을 확대하려는 '가짜 깃발' 작전이라는 것이다.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은 트란스니스트리아 지도부가 이미 며칠 전부터 건물에 벙커를 설치하려 하는 등 수상한 움직임을 보였다고 CNN에 밝혔다.

국방정보국은 "확실히, 이번 사건은 공황을 유발하고 반 우크라이나 정서를 주입하기 위해 러시아 연방보안국(FSB)이 꾸민 도발 중 하나"라고 말했다.

트란스니스트리아 수도 티라스폴에 있는 러시아군 본부 건물을 지나는 행인
트란스니스트리아 수도 티라스폴에 있는 러시아군 본부 건물을 지나는 행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앞서 러시아군 중부군관구 부사령관 루스탐 민네카예프 준장은 22일 러시아군의 목표가 우크라이나 남부지역을 완전히 통제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트란스니스트리아로 가는 출구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이 발언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남부를 지나 몰도바까지 세력을 확장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nomad@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j42CYmoTZXY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