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시내버스 임금협상 타결…26일 첫차 정상 운행

송고시간2022-04-26 04:06

beta

부산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협상을 위한 마지막 쟁의조정 끝에 합의에 이르렀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산버스노조와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26일 오전 3시 15분께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2022년도 임금협약 조정안에 서명했다.

26일 첫차는 정상적으로 운행되게 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시내버스
부산 시내버스

촬영 조정호. 부산 시내버스. 도시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 시내버스 노사가 임금 협상을 위한 마지막 쟁의조정 끝에 합의에 이르렀다.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산버스노조와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은 26일 오전 3시 15분께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2022년도 임금협약 조정안에 서명했다.

회의가 시작된 지 13시간여, 첫차 운행을 1시간여 앞둔 시점이었다.

양측은 임금 5% 인상에 최종 합의했다.

시내버스 노사는 애초 임금인상 8.5%와 동결로 맞섰고, 단체교섭 결렬에 따라 부산 지노위 쟁의조정 절차가 진행됐다.

이날까지 그동안 3차례에 걸친 회의가 이어졌다.

조합 관계자는 "서울 등 다른 지역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회의를 진행했다"며 "파업까지 이르지 않고 시민 불편 불편을 초래하지 않게 돼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마을버스 노사도 임금 3.8% 인상에 합의했다.

이로써 26일 첫차는 정상적으로 운행되게 됐다.

부산에서는 2007년 버스 준공영제 도입 이후 파업까지 간 적이 없다.

부산 시내버스 노사는 3년 전인 2019년에 파업 직전까지 갔으나 첫차 운행을 40여 분 앞두고 극적으로 합의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