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자테니스 1위 시비옹테크, 포르쉐 그랑프리 우승…23연승 질주

송고시간2022-04-25 11:30

beta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23연승을 달리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포르쉐 그랑프리(총상금 75만7천900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시비옹테크는 24일(현지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단식 결승에서 아리나 사발렌카(4위·벨라루스)에게 2-0(6-2 6-2)으로 이겼다.

이번 대회 직전에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주관 빌리진킹컵 예선 전적까지 더하면 23연승이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승 트로피 들고 펄쩍 뛰는 시비옹테크
우승 트로피 들고 펄쩍 뛰는 시비옹테크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이가 시비옹테크(1위·폴란드)가 23연승을 달리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포르쉐 그랑프리(총상금 75만7천900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시비옹테크는 24일(현지시간)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단식 결승에서 아리나 사발렌카(4위·벨라루스)에게 2-0(6-2 6-2)으로 이겼다.

앞서 2월 카타르오픈, 3월 BNP파리바오픈, 마이애미오픈에서 잇따라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린 시비옹테크는 올 시즌 4번째 투어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올 시즌 메이저대회를 포함한 투어 레벨 이상의 대회 우승 횟수에서 시비옹테크는 독보적인 1위를 달리고 있다.

애슐리 바티(호주)가 호주오픈 우승을 포함해 2회 우승으로 뒤를 쫓았으나, 그는 지난달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바티 뒤로는 올 시즌 한 차례 우승한 선수들만 있다.

시비옹테크의 결승전 경기 장면
시비옹테크의 결승전 경기 장면

[EPA=연합뉴스]

시비옹테크는 카타르오픈부터 이번 대회까지 투어 21연승을 달렸다.

이번 대회 직전에 열린 국제테니스연맹(ITF) 주관 빌리진킹컵 예선 전적까지 더하면 23연승이다.

이는 20대 선수 중 최다 연승 타이기록이다. 앞서 지난해 나오미 오사카(36위·일본)가 23연승을 기록한 바 있다.

여자테니스 단식 최다 연승 기록은 35연승으로, 40대에 접어든 비너스 윌리엄스(497위·미국)가 보유하고 있다.

시비옹테크는 "우상으로 삼던 선수들의 기록에 도전하게 된 내 자신이 매우 자랑스럽다"면서 "연승을 이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