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현 "조국·정경심 사과해야"…조국 "몇백 번이고 사과"(종합2보)

송고시간2022-04-25 16:20

beta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내각의) 비리 후보자를 정리하려면 비슷한 문제를 일으킨 우리의 잘못을 고백하고 성찰해야 한다"면서 조국 전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조 전 장관은 박 위원장 발언이 보도된 직후 SNS에 올린 글에서 이미 여러 차례 사과를 했음을 밝히면서 "또 사과하라고 한다면 몇백 번이고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대법원이 동양대 표창장과 6개 인턴 확인서를 허위라고 판결한 만큼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전) 교수는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은 소신 발언을 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심발언…"尹 내각 후보자 정리하려면 우리 잘못 성찰해야"

조국 "尹정부도 같은 잣대로 검증을"…박지현, 교수 '부모찬스' 전수조사 제안

박지현 비대위원회의 발언
박지현 비대위원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정수연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윤석열 내각의) 비리 후보자를 정리하려면 비슷한 문제를 일으킨 우리의 잘못을 고백하고 성찰해야 한다"면서 조국 전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조 전 장관은 박 위원장 발언이 보도된 직후 SNS에 올린 글에서 이미 여러 차례 사과를 했음을 밝히면서 "또 사과하라고 한다면 몇백 번이고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대법원이 동양대 표창장과 6개 인턴 확인서를 허위라고 판결한 만큼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전) 교수는 사과해야 한다"며 이같은 소신 발언을 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첫 내각 구성을 비판한 뒤 "조국 전 장관의 자녀 입시 비리에 대해 대법원은 동양대 표창장과 6개 인턴 활동서를 허위로 판결했다. 저도 이 판결이 절대적으로 공정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편파적인 검찰 수사로 인해 조 전 장관 가족이 처한 상황 또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조 전 장관 문제를 공론화하는 것을 불편해하는 분도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가 떳떳하게 국민의힘(문제)을 지적하려면 묵인할 수 없다. 검찰의 표적 과잉 수사와 법원의 지나친 형량이 입시 비리를 무마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법원이 동양대 표창장, 6개 인턴 확인서를 허위라고 판결한 만큼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전) 교수는 사과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먼저 사과하고 성찰할 때 상대의 반성과 성찰도 요구할 수 있다. 조국 전 장관과 정경심 (전) 교수가 대법원판결에 대해 진솔한 입장을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윤호중 비대위원회의 발언
윤호중 비대위원회의 발언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윤 공동비대위원장, 박홍근 원내대표. 2022.4.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박 비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첫 내각 인선에 대해서는 "'내로남불' 내각으로 불려야 할 것 같다"면서 "장관 후보자 18명이 펼치는 불공정·불법 비리가 퍼레이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상적인 후보자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라면서 "혼자 무결한 척하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마저 '엄마 찬스'를 활용한 편법 증여와 부인의 위장전입 의혹에 휩싸여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후보 검증을 철저히 할 뿐만 아니라 위기에 빠진 나라를 구한다는 각오로 할 것"이라면서 "전국 청년들이 '아빠 찬스'에 분노하며 윤석열 정부의 공정에 대해 묻고 있다. 입시 비리와 (아들) 군 면제 의혹이 제기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딸에게 1억 원을 지급한 김인철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지적했다.

조 전 장관은 박 비대위원장의 사과 촉구를 받고 40여분 만에 입장을 내놨다.

조 전 장관은 페이스북에서 "정 교수가 영어의 몸이라 소통이 어려운 상태이므로 제가 답한다"며 "저는 장관 후보자 상태에서 이뤄진 기자 간담회와 인사청문회 등에서 여러 번 대국민 사과를 했다"고 입을 뗐다.

이어 "이후 총선과 대선 과정에서도 여러 차례 비슷한 요청에 대해 같은 취지의 사과를 표명했다"며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 대법원판결의 사실 및 법리 판단에 심각한 이견을 갖고 있지만 고통스러운 마음으로 판결을 존중하고 수용한다"고 했다.

그는 "제 가족과 달리 교수 부모가 제공한 인턴·체험활동의 기회를 갖지 못한 분들께 송구하다"며 "이후에도 또 사과하라고 하신다면 몇백 번이고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제 가족 사건에 대한 수사, 기소, 판결의 잣대에 따라 윤석열 정부 고위공직자를 검증해주길 소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별도로 올린 SNS 글에서 "조 전 장관의 사과 말씀에 감사드린다"면서 전국 대학의 교수진을 상대로 한 '부모찬스' 실태 전수조사를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5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박 비대위원장은 오전 발언 배경에 대해 "최소한의 윤리의식도 없이 폭주하는 새 정부 장관 후보자들의 잘못을 지적하고 사회 전반에 공정한 잣대를 적용하려면 조 전 장관의 포괄적인 사과가 아니라 대법원 판결로 확정된 위법 사항에 대한 명확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장관 인사청문회 때마다 반복되는 불공정과 편법과 비리를 보면서 소외감과 절망감에 빠진 청년세대들을 대신해 누군가는 말을 해야 했다는 점을 이해해달라"면서 조 전 장관에게 양해를 구했다.

그는 "이번 기회에 또 다른 기준도 세워야 한다"면서 "공직 출마 여부에 관계없이 전국 대학 교수의 미성년 자녀 공저자 논문이나 교수 부모가 제공한 인턴과 체험활동에 대한 진위 여부를 가리기 위한 전수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ai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