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유엔, 민간인 대피위해 마리우폴서 즉각 휴전 촉구

송고시간2022-04-24 21:18

beta

유엔이 러시아군에 포위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아민 아와드 유엔 우크라이나 위기 조정관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도시에 갇힌 민간인의 철수를 위해 마리우폴에서 즉각 휴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와드 조정관은 "마리우폴에서 여성과 어린이, 노인을 포함한 민간인 수만 명의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며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금 당장 싸우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시아 점령' 피해 집 떠난 마리우폴 주민들
'러시아 점령' 피해 집 떠난 마리우폴 주민들

(자포리자 AP=연합뉴스) 러시아군이 점령했다고 선언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과 인근 지역 주민들이 21일(현지시간) 자포리자의 피란민 보호시설에 도착한 버스에서 내리고 있다. 버스 유리창에는 공격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담은 '어린이'(дети)라는 글자가 러시아어로 크게 표시돼 있다. 2022.4.24
leekm@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유엔이 러시아군에 포위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아민 아와드 유엔 우크라이나 위기 조정관은 24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도시에 갇힌 민간인의 철수를 위해 마리우폴에서 즉각 휴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와드 조정관은 "마리우폴에서 여성과 어린이, 노인을 포함한 민간인 수만 명의 목숨이 위협받고 있다"며 "생명을 구하기 위해 지금 당장 싸우는 것을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휴전이 늦어질수록 더 많은 생명이 위험에 처할 것"이라며 "그들은 오늘, 즉 바로 지금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어야 한다. 내일은 너무 늦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아와드 조정관의 성명은 전날 마리우폴에서 민간인을 대피시키려는 시도가 실패한 후 나왔다.

전날 우크라이나 정부는 마리우폴에서 민간인을 대피시키려는 시도가 러시아군의 위협으로 실패했다고 밝혔다.

마리우폴은 2014년 러시아가 무력으로 병합한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와 친러 분리주의 반군이 장악한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을 연결하는 요충지다.

러시아가 개전 초기부터 마리우폴을 최우선 공략 목표로 삼고 두 달 가까이 포위한 탓에 마리우폴은 인도주의적 위기가 가장 심각한 도시로 거론된다.

마리우폴의 대부분 지역을 러시아군이 장악해 정확한 우크라이나 민간인의 피해 규모는 파악되지 않았으나 우크라이나 정부와 서방은 적어도 수천 명에서 많게는 수만 명의 민간인이 희생된 것으로 보고 있다.

kind3@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AGlP9ISUt2I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