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산 버스 파업 갈림길…오늘 노사 마지막 쟁의조정 회의

송고시간2022-04-25 06:02

beta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산버스노조가 파업 예고일(26일)을 하루 앞둔 25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사측인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마지막 쟁의조정 회의를 연다.

양측이 이날 쟁의조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조합원들은 26일 첫차부터 승무를 거부할 계획이다.

노조는 그동안 사측인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단체교섭을 벌여왔으나 최근 결렬돼 쟁의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부산 한 공영차고지에 주차된 시내버스
부산 한 공영차고지에 주차된 시내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부산버스노조가 파업 예고일(26일)을 하루 앞둔 25일 부산지방노동위원회에서 사측인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마지막 쟁의조정 회의를 연다.

양측이 이날 쟁의조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시내버스와 마을버스 조합원들은 26일 첫차부터 승무를 거부할 계획이다.

앞서 노조가 전체 조합원 6천163명 중 86%인 5천292명이 참여한 파업 찬반 투표에서 참여자의 97.5%인 5천163명이 찬성한 상태다.

노조는 그동안 사측인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과 단체교섭을 벌여왔으나 최근 결렬돼 쟁의조정 절차를 밟고 있다.

노조는 근무 일수 단축과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요구사항인 임금 8.5%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임금 동결안을 제시 중이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