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석유 대신 이산화탄소 원료로 에틸렌 만드는 촉매 개발

송고시간2022-04-24 12:00

beta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한국에너지공과대(KENTECH),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팀과 공동으로 석유 대신 이산화탄소로 에틸렌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UNIST에 따르면 에너지화학공학과 권영국 교수 연구팀은 신소재공학과 이종훈 교수팀, KENTECH 김우열 교수팀, KAIST 김현준 교수팀과 함께 이산화탄소를 원료로 활용해 에틸렌을 생산하는 구리알루미늄 합금 촉매를 개발했다.

권영국 교수는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동시에 에틸렌을 친환경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기술"이라며 "기술 경제성 평가 기준을 충족한 데다 촉매 합성 방법이 간단해 친환경 에틸렌 생산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UNIST·KENETECH·KAIST 공동연구…"친환경 에틸렌 생산 상용화 기여"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구리알루미늄 촉매 모습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구리알루미늄 촉매 모습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한국에너지공과대(KENTECH), 한국과학기술원(KAIST) 연구팀과 공동으로 석유 대신 이산화탄소로 에틸렌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UNIST에 따르면 에너지화학공학과 권영국 교수 연구팀은 신소재공학과 이종훈 교수팀, KENTECH 김우열 교수팀, KAIST 김현준 교수팀과 함께 이산화탄소를 원료로 활용해 에틸렌을 생산하는 구리알루미늄 합금 촉매를 개발했다.

에틸렌은 플라스틱, 각종 건축 자재, 비닐, 합성 고무 등의 원료로 쓰여 '석유화학 산업의 쌀'로 불린다.

하지만 에틸렌은 석유나 천연가스를 고온·고압의 공정으로 정제해 생산되기 때문에 이 과정에서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게 된다.

연구팀이 개발한 촉매는 전극에 바른 뒤 전기를 흘려주면 표면에서 이산화탄소를 전기화학 반응을 통해 에틸렌으로 바뀌게 한다.

이 촉매는 현재까지 논문으로 보고된 촉매 중 최고 수준인 82.4% 전류효율을 기록했고, 기술의 상업화 경제성을 판단하는 전류 밀도 또한 평가 기준의 2배를 넘었다.

촉매 효율이 높을수록 부산물이 적게 생성됐다는 의미이며, 전류 밀도는 단위 시간당 생산할 수 있는 에틸렌의 양을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촉매 합성은 구리와 알루미늄 원료를 동시에 침전시킨 후 열을 가해주기만 하면 돼 대량 생산이 쉽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UNIST 권영국 교수 연구팀
UNIST 권영국 교수 연구팀

[울산과학기술원 제. 재판매 및 DB 금지]

권영국 교수는 "온실가스를 제거하는 동시에 에틸렌을 친환경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일거양득의 기술"이라며 "기술 경제성 평가 기준을 충족한 데다 촉매 합성 방법이 간단해 친환경 에틸렌 생산 기술의 상용화를 앞당기는 데 이바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에너지와 환경과학'(Energy & Environmental Science)에 3월 22일 자로 온라인 공개됐고, 정식 출판을 앞두고 있다.

연구 수행은 한국연구재단의 '카본 투 엑스'(Carbon to X) 기술개발사업, 중견 과제, 중견 연구과제 등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yong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