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단지 아파트 수요 증가세…올들어 매매 비중 역대 최고

송고시간2022-04-24 10:20

beta

대단지보다 주거 선호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소규모 단지의 매매 수요가 올해 들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으로 올해 1분기(1∼3월) 전국에서 5만5천704건의 아파트 매매가 이뤄진 가운데 300가구 미만의 아파트 매매가 23.5%(1만3천106건)를 차지했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소규모 단지는 통상 대단지와 비교해 주거 선호도가 낮기 때문에 매매가가 저렴한 편"이라며 "집값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 강화된 대출 규제 지속, 금리 상승에 따른 대출 이자 상환 부담 증가 등이 맞물리면서 실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 매수에 나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 300가구 미만 아파트 매매 비중 올해 1분기 23.5%

300가구 미만 가구 비중 자체는 축소…물량 줄고 가격 상승

"저가 아파트가 매매 시장 주도…당분간 지속 가능성"

매매 시장 거래 회복세
매매 시장 거래 회복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대단지보다 주거 선호도가 낮아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소규모 단지의 매매 수요가 올해 들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지난 22일 기준으로 올해 1분기(1∼3월) 전국에서 5만5천704건의 아파트 매매가 이뤄진 가운데 300가구 미만의 아파트 매매가 23.5%(1만3천106건)를 차지했다.

이어 300∼499가구 20.4%, 700∼999가구 19.0%, 500∼699가구 15.3%, 1천∼1천499가구 12.3%, 1천500가구 이상 9.4% 등의 순이었다.

300가구 미만의 소형 단지 아파트 매매 비중은 2020년 16.8%까지 낮아졌으나 지난해 20.1%로 올라선 데 이어 올해는 1분기에는 23.5%까지 상승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 기록이다.

반면 1천500가구 이상의 대단지 아파트 매매 비중은 22일 기준으로 올해(9.4%) 처음으로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이는 대통령 선거 전후로 아파트 시장이 극심한 거래 절벽에서 회복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저가 아파트 위주로 거래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된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소규모 단지는 통상 대단지와 비교해 주거 선호도가 낮기 때문에 매매가가 저렴한 편"이라며 "집값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 강화된 대출 규제 지속, 금리 상승에 따른 대출 이자 상환 부담 증가 등이 맞물리면서 실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아파트 매수에 나서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선 후 분위기 달라진 아파트 시장
대선 후 분위기 달라진 아파트 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규모 단지는 매매 수요가 늘고 있지만, 공급은 줄면서 가격이 상승세다.

전국 300가구 미만 아파트의 가구 비중은 2006년 22.9%에서 지난해 18.1%로 15년 연속 줄었고, 올해 1분기에는 18.0%로 더 내려왔다.

3.3㎡당 매매가는 2015년 1천4만원으로 1천만원을 넘은 데 이어 2016년 1천54만원, 2017년 1천132만원, 2018년 1천289만원, 2019년 1천374만원, 2020년 1천612만원, 지난해 1천856만원으로 최근 몇년간 급등했다. 올해 1분기에는 1천862만원에 이르렀다.

2개 동, 202가구로 구성된 경기도 의정부시 금오동 우암센스뷰아파트 전용면적 84.794㎡는 지난 18일 3억1천만원(15층)에 팔려 이 면적 역대 최고가를 경신했다.

특히 대선 이후 규제 완화 기대감에 매매가 늘어난 가운데 여전히 대출 규제와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 매매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다.

지난달 9일 대선 이후 이달 22일까지 신고된 서울 아파트 거래량 총 1천383건 가운데 6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량은 총 547건으로 전체의 39.6%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6억원 이하 거래 비중 33.9%에 비해 5.7%포인트(p) 커진 것이다.

이에 비해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제한되는 9억원 초과∼15억원 이하 아파트 거래 비중은 같은 기간 23.0%에서 22.8%로 줄었다.

주택담보대출이 아예 나오지 않는 15억원 초과 아파트는 16.3%에서 14.7%로 감소 폭이 더 컸다.

여 수석연구원은 "대선 이후 대표적인 서민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을 받을 수 있는 6억원 이하 저가 아파트가 매매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이런 경향은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그는 "차기 정부가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을 위해 대출 규제 완화를 공약했지만, 최근 기준금리 인상 기조에서 대폭의 완화를 기대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주택담보대출(PG)
주택담보대출(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redfla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