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현진, 강도 높여 37m 캐치볼…MLB 토론토는 4연승

송고시간2022-04-24 08:39

beta

왼쪽 팔뚝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왼손 투수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 속도를 높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강도를 높여 120피트(약 37m) 거리를 두고 캐치볼을 했다고 24일(한국시간) 전했다.

아메리칸리그 강력한 우승 후보인 토론토는 2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3-2로 제압하고 4연승을 질주하며 10승 5패로 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지켰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MLB 토론토 왼손 투수 류현진
MLB 토론토 왼손 투수 류현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왼쪽 팔뚝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오른 왼손 투수 류현진(35·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복귀 속도를 높였다.

MLB닷컴은 류현진이 강도를 높여 120피트(약 37m) 거리를 두고 캐치볼을 했다고 24일(한국시간) 전했다.

이 매체는 전날 류현진이 가볍게 공을 던졌다고 소개하고 "훈련을 시작한 건, 긍정적인 신호"라고 의미를 뒀다.

류현진은 캐치볼-불펜투구 순으로 다시 어깨를 달군 뒤 최소한 한 차례 마이너리그에서 실전 등판을 거친 후 빅리그로 올라올 예정이다.

류현진은 팔뚝 통증으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지난 18일 올랐다.

계획대로 재활이 이뤄지면 류현진은 2∼3차례 선발 등판을 거를 것으로 보인다.

마이너리그 실전 등판에서는 구속과 제구를 동시에 회복해야 한다.

류현진은 올해 두 차례 정규리그 등판에서 3⅓이닝 5피안타 6실점(11일 텍사스 레인저스), 4이닝 6피안타 5실점(1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극도로 부진했다.

역전 결승 솔로 아치 그린 토론토 2루수 에스피날
역전 결승 솔로 아치 그린 토론토 2루수 에스피날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 강력한 우승 후보인 토론토는 24일 휴스턴 애스트로스를 3-2로 제압하고 4연승을 질주하며 10승 5패로 리그 동부지구 선두를 지켰다.

류현진이 동생처럼 여기는 알렉 마노아가 6이닝 2실점의 호투로 시즌 3승째를 거머쥐었다.

2-2로 맞선 7회 산티아고 에스피날이 좌월 역전 결승 홈런을 날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