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화이트삭스 앤더슨, 관중에 '손가락 욕' 해 1경기 출장금지

송고시간2022-04-23 11:03

beta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주전 유격수 팀 앤더슨(29)이 관중에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가 징계를 받았다.

MLB닷컴은 앤더슨이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간)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 후반 관중에 '손가락 욕'을 한 것이 적발돼 1경기 출장 금지 및 공개되지 않은 액수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고 23일 전했다.

신경이 날카로워진 앤더슨은 자신에게 야유하는 관중에게 '손가락 욕'을 했고 이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격수 팀 앤더슨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격수 팀 앤더슨

[게티이미지/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주전 유격수 팀 앤더슨(29)이 관중에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가 징계를 받았다.

MLB닷컴은 앤더슨이 지난 21일(이하 한국시간)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 후반 관중에 '손가락 욕'을 한 것이 적발돼 1경기 출장 금지 및 공개되지 않은 액수의 벌금 징계를 받았다고 23일 전했다.

앤더슨은 징계로 인해 이날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였으나 메이저리그 커미셔너 사무국에 항소해 일단 징계가 미뤄졌다.

앤더슨은 클리블랜드와 더블헤더 1차전 당시 실책 3개를 저질러 팀이 대패하는 빌미를 제공했다.

신경이 날카로워진 앤더슨은 자신에게 야유하는 관중에게 '손가락 욕'을 했고 이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혔다.

앤더슨이 징계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면 올 시즌 두 번째다.

그는 지난 시즌 마지막 주에 심판에게 거칠게 항의하다 3경기 출장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앤더슨은 당시에도 항소해 징계가 2경기 줄어들었고 올 시즌 첫 2경기에 출전하지 못했다.

shoele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