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봉쇄 경제충격 가시화…상하이 3월 산업생산 7.5% 감소

송고시간2022-04-23 10:27

beta

대규모 도시 봉쇄로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가 받는 경제 피해가 통계 수치로 확인되기 시작했다.

23일 상하이시 정부에 따르면 3월 상하이시의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7.5% 감소했다.

중국 당국이 적어도 격리시설 바깥에서는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전혀 나오지 않는 '사회면 제로 코로나'가 되어야만 도시 봉쇄를 서서히 풀 수 있다는 방침을 공식화한 가운데 여전히 상하이의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일일 신규 감염자 다시 2만명 상회

봉쇄로 텅 빈 상하이 거리
봉쇄로 텅 빈 상하이 거리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대규모 도시 봉쇄로 중국의 '경제수도' 상하이가 받는 경제 피해가 통계 수치로 확인되기 시작했다.

23일 상하이시 정부에 따르면 3월 상하이시의 산업생산은 작년 동월보다 7.5% 감소했다.

3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도시 곳곳이 봉쇄되면서 산업 가동에 큰 지장을 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상하이시 전역의 봉쇄는 지난달 28일부터 시작돼 27일째에 접어들었다.

그러나 그 전인 3월 초부터 푸둥신구, 민항구 등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곳을 중심으로 이미 여러 구역에서 국지적인 봉쇄가 진행되면서 사회·경제에 영향을 끼치기 시작했다.

앞서 발표된 중국 국가통계국의 발표로는 3월 중국 전체 산업생산이 5.0% 증가한 것으로 나왔는데 상하이에서는 산업생산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 이번에 새로 확인된 것이다.

도시 전면 봉쇄에 따른 영향이 온전히 반영되는 4월에는 상하이의 각종 경제지표가 크게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

상하이는 중국의 금융·무역 허브인데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25%를 차지하는 창장삼각주 광역 경제권의 핵심 도시여서 중국 전체로도 4월 크게 악화한 경제 성적표를 받아들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당국은 장기 봉쇄 국면에서도 상하이에서 666개 중점 기업을 지정해 우선 생산을 재개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대상 기업 중 30%는 아직 재가동하지 못했다.

중국 당국이 적어도 격리시설 바깥에서는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전혀 나오지 않는 '사회면 제로 코로나'가 되어야만 도시 봉쇄를 서서히 풀 수 있다는 방침을 공식화한 가운데 여전히 상하이의 코로나19 대규모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상하이의 일일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지난 19일부터 2만명을 밑돌았지만, 22일에는 2만3천370명을 기록해 다시 2만명대로 늘어났다. 격리시설 외의 일반 주민 거주지역에서 발생한 '사회면' 감염 사례도 여전히 200건 이상으로 집계됐다.

22일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는 2만4천326명이었다. 상하이에서 특히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심각했지만, 22일 지린성, 허베이성, 장쑤성에서 각각 코로나19 신규 감염자가 100명 넘게 보고되는 등 중국의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이 끊이지 않고 있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