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달러 환율 보합권 마감…장중 한때 연고점 돌파

송고시간2022-04-22 16:39

beta

22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1원 오른 1,239.1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장보다 3.2원 오른 달러당 1,242.2원에 개장해 정오 무렵 달러당 1,245.4원으로까지 고점을 높였다가 오후 들러 반락해 보합권에서 장을 마무리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엔화 가치 반등에 상승폭 반납…0.1원 오른 1,239.1원

(서울=연합뉴스 ) 이지헌 기자 = 22일 원/달러 환율이 보합권에서 마감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0.1원 오른 1,239.1원에 거래를 마쳤다.

환율은 전장보다 3.2원 오른 달러당 1,242.2원에 개장해 정오 무렵 달러당 1,245.4원으로까지 고점을 높였다가 오후 들러 반락해 보합권에서 장을 마무리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전날 5월 중 '빅스텝' 인상 가능성을 시사한 게 원/달러 환율에 상방 압력을 가했다.

빅스텝은 기준금리를 한번에 0.5%포인트 올리는 등 통상적인 수준을 넘어서는 인상을 말한다.

위안화 약세 흐름도 장중 원화 약세를 촉발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중국 내 주요 도시 봉쇄 조처로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위안화 가치는 이번 주 들어 가파르게 떨어졌다.

이날 기록한 장중 고점은 2020년 3월 24일(장중 1,246.9원) 이후 2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지난 3월 15일 장중 연고점(1,244.4원) 기록도 갈아치웠다.

원/달러 환율은 연고점 경신 이후 엔화 가치 반등과 연동해 빠르게 상승 폭을 되돌렸다. 미·일 재무장관 회담 후 일본 당국의 시장안정화 조치가 나올 것에 대한 경계감이 엔화 가치를 반등시켰다.

원/달러 환율 연고점 경신에 따른 수출업체들의 달러화 매도(네고), 당국의 속도조절을 위한 미세조정(스무딩 오퍼레이션) 경계감도 이날 환율을 다시 끌어내리는 요인이 됐다.

코스피는 이날 0.86% 내린 2,704.71에 장을 마쳤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563억원 어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같은 시간 원/엔 재정환율은 100엔당 968.01원이다.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966.80원)에서 1.21원 상승했다.

환율 상승 마감
환율 상승 마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2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이 업무를 보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3.50포인트(0.86%) 내린 2,704.71에, 코스닥지수는 6.90포인트(0.74%) 내린 922.78에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은 0.1원 오른 1,239.1원에 마감했다. 환율은 이날 한때 장중 달러당 1,240원대로 상승했다. 2022.4.22 jieunlee@yna.co.kr

p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