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탈당' 민형배, 박의장 중재안에 "헌법파괴적·권한 남용" 반발

송고시간2022-04-22 15:15

beta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민형배 의원은 22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검찰개혁 관련 법안의 중재안을 내놓은 데 대해 "헌법 파괴적이고 권한을 남용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오늘 양당 의총에서 의장 중재안을 수용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발언을 인용한 뒤 "이쯤이면 입법권을 의장이 전유(專有)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헌법파괴적이고 권한을 남용하는 일"이라며 "의장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형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민형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민형배 의원은 22일 박병석 국회의장이 검찰개혁 관련 법안의 중재안을 내놓은 데 대해 "헌법 파괴적이고 권한을 남용하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민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저는 오늘 양당 의총에서 의장 중재안을 수용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라고 한 박병석 국회의장의 발언을 인용한 뒤 "이쯤이면 입법권을 의장이 전유(專有)한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의회민주주의 파괴다. 의장이 의원은 물론 국회 밖 의견까지 포함해 의원들에게 강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놀랍다. 국회의장이라는 분이 이렇게 몰아부치다니요"라고 한 뒤 "입법권을 가진 민주당 국회의원 전원이 찬성으로 당론을 정했는데, 의장이 자문그룹을 통해 만든 안을 최종적으로 받으라고 강요하는 것이 가당한 일이냐"라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헌법파괴적이고 권한을 남용하는 일"이라며 "의장의 맹성을 촉구한다"고 썼다.

법제사법위원회 소속이자 '처럼회' 멤버인 민 의원은 검찰개혁 관련 강성파로, 지난 20일 안건조정위가 열릴 경우 무소속으로 배치돼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을 마무리하겠다는 차원에서 자진 탈당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