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만1058명 확진, 이틀 연속 10만명 아래…사망 206명(종합)

송고시간2022-04-22 09:57

beta

국내 오미크론 변이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만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8만1천58명 늘어 누적 1천675만5천5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9만867명)보다 9천809명 줄면서 이틀 연속 10만명 미만을 기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위중증 833명, 엿새연속 800명대…중증병상 가동률 38.1%

25일부터 영화관 등 실내 취식…30일부터 요양병원 면회 한시허용

한산한 선별검사소
한산한 선별검사소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한산한 모습을 보이는 서울 중구 서울역 임시 선별검사소. 2022.4.19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 = 국내 오미크론 변이 유행 감소세가 이어지면서 2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만명대 초반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8만1천58명 늘어 누적 1천675만5천5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전날(9만867명)보다 9천809명 줄면서 이틀 연속 10만명 미만을 기록했다.

금요일 발표 기준으로 10만명 아래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것은 2월 11일(5만3천916명) 이후 10주 만이다.

신규 확진자는 1주 전인 지난 15일(12만5천827명)보다 4만4천769명 적고, 2주 전인 지난 8일(20만5천312명)과 비교하면 절반 이상인 12만4천254명이 줄어 확연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유행 감소세에 따라 정부도 일상회복 폭을 더욱 넓혀가고 있다.

이번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된 가운데 오는 25일부터는 영화관, 실내스포츠 관람장은 물론 대중교통에서도 음식물을 먹을 수 있게 된다.

또 30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요양병원과 시설에서의 접촉면회도 한시적으로 허용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일상회복의 폭을 더욱 과감하게 넓혀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검사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위중증 환자는 833명으로 전날(846명)보다 13명 줄면서 지난 17일(893명)부터 엿새 연속 8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38.1%(2천793개 중 1천65개 사용)다. 전날(40.7%)보다 2.6% 포인트 떨어져 30%대 후반까지 내려왔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41.8%다.

입원 치료 없이 자택에 머무는 재택치료자는 55만814명으로, 전날(57만4천83명)보다 2만3천269명 줄었다.

재택치료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집중관리군은 4만7천310명이며, 나머지는 자택에서 스스로 건강을 관리하는 일반관리군이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206명으로 직전일(147명)보다는 59명 많다.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123명(59.7%)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49명, 60대 17명, 50대 13명, 40대 2명이다. 10대와 0∼9세 사망자도 각 1명씩 나왔다.

전체 누적 사망자는 2만1천873명이고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식당 앞 길게 늘어선 줄
식당 앞 길게 늘어선 줄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20일 서울 종로의 한 식당 앞에서 점심식사를 나온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 2022.4.20 jin90@yna.co.kr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 8만1천43명, 해외유입 15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2만431명, 서울 1만3천191명, 인천 4천98명 등 수도권에서 3만7천720명(46.5%)이 나왔다.

해외유입까지 더한 지역별 확진자는 경기 2만431명, 서울 1만3천191명, 경북 5천22명, 경남 4천625명, 인천 4천98명, 대구 4천30명, 충남 3천845명, 전남 3천828명, 전북 3천349명, 강원 3천169명, 부산 3천130명, 충북 3천59명, 대전 2천859명, 광주 2천207명, 울산 1천852명, 제주 1천189명, 세종 570명 등이다.

지난 16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0만7천896명→9만2천979명→4만7천731명→11만8천482명→11만1천307명→9만867명→8만1천58명으로 일평균 약 9만2천903명이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는 총 14만6천410건의 진단검사가 진행됐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6.8%(누적 4천453만2천83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64.4%(누적 3천304만3천900명)가 마쳤다.

5∼11세 소아의 1차 접종률은 1.1%다.

4차 접종률은 1.3%이고, 60대 이상 연령층의 경우 인구 대비 4.2%가 4차 접종을 마쳤다.

cu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