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라 유적 밀집한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 사적 된다

송고시간2022-04-22 09:27

beta

문화재청은 신라 유적이 많은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22일 밝혔다.

금강산 표암봉 일원은 신라 왕경오악(王京五岳) 중 북악(北岳)에 해당한다.

경주 금강산은 이처럼 신라 사람들이 국가를 형성할 무렵부터 신성시했으며, 역사서 '삼국유사' 혁거세왕조에 기록된 진한 6촌 중 3개 촌의 천강(天降) 설화와 관련돼 있다고 알려졌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문화재청 "신라 불교·의례 상징성 보여주는 유적"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신라 유적이 많은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한다고 22일 밝혔다.

금강산 표암봉 일원은 신라 왕경오악(王京五岳) 중 북악(北岳)에 해당한다. 왕경오악은 금강산을 비롯해 동악 토함산, 서악 선도산, 남악 남산, 중악 낭산을 지칭한다.

이곳은 신라 사람들이 모여 국가 중대사를 논의한 사령지(四靈地) 중 하나이기도 하다. 사령지에는 청송산, 우지산, 피전이 포함된다.

경주 금강산은 이처럼 신라 사람들이 국가를 형성할 무렵부터 신성시했으며, 역사서 '삼국유사' 혁거세왕조에 기록된 진한 6촌 중 3개 촌의 천강(天降) 설화와 관련돼 있다고 알려졌다.

아울러 이곳은 신라가 불교를 공인한 계기인 이차돈 순교와도 관계가 있는 불교 성지이다. 이차돈의 목이 떨어졌다는 이야기가 전하는 백률사와 이차돈 순교비 등이 세워졌다.

주변에는 국가지정문화재 보물인 '굴불사지 석조사면불상', 경북유형문화재 '동천동 마애삼존불좌상' 등이 있다.

굴불사지 석조사면불상
굴불사지 석조사면불상

[문화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주 금강산은 신라 수도 경주에 살던 사람들의 사후 안식처로도 활용됐다. 탈해왕릉과 동천동 고분군은 신라인의 매장 공간이 도심에서 주변 산지로 이동한 사례로 꼽힌다.

문화재청은 경주 금강산 표암봉 일원이 신라 정치·종교와 관련된 중요한 문화유산이 밀집해 있고, 신라 불교와 의례의 상징성을 보여주는 유적이라는 점에서 역사·학술 가치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화재청은 예고 기간 30일 동안 각계 의견을 수렴한 뒤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표암봉 일원의 사적 지정 여부를 확정한다.

psh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