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배재정 "민형배 탈당, 위성정당·작년 재보선 공천과 겹쳐보여"

송고시간2022-04-22 09:27

beta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비상대책위원은 22일 자당 소속이었던 민형배 의원의 '위장 탈당' 논란과 관련해 "이번 탈당이 위성정당을 만든 일, 재·보궐 선거 후보를 낸 일과 겹쳐져 보였다"고 비판했다.

배 위원은 이날 오전 SNS에서 "오늘 준비한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 마이크 앞에서는 못하지만 페이스북에는 올려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 비대위원 작심 발언…"비교섭단체 설득해 우리의 답을 찾자"

발언하는 배재정 비상대책위원
발언하는 배재정 비상대책위원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비상대책위원이 지난 3월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배재정 비상대책위원은 22일 자당 소속이었던 민형배 의원의 '위장 탈당' 논란과 관련해 "이번 탈당이 위성정당을 만든 일, 재·보궐 선거 후보를 낸 일과 겹쳐져 보였다"고 비판했다.

배 위원은 이날 오전 SNS에서 "오늘 준비한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 마이크 앞에서는 못하지만 페이스북에는 올려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3월 16일 비대위가 광주를 찾았던 때를 거론하며 "당시 저는 반성문을 썼다. 위성정당 논란 때 민주당도 어쩔 수 없이 위성정당을 만들어야겠구나, 생각했고 서울시장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 때 서울시장 후보와 부산시장 후보를 안 낼 수는 없지 않겠냐고 생각했다는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저 또한 정치의 논리, 여의도의 논리를 따르고 있었음을 반성했다"며 "민심의 바다를 떠나지 않도록 꼭 붙들어 매겠다고도 다짐했다"고 말했다.

배 위원은 "검찰개혁, 저는 찬성한다"면서도 "민주당 소속 의원이 탈당을 감행하면서까지 (검수완박 법안의) 안건조정위를 통과시키려고 하는 모습에 저는 제 반성문이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과 함께 가는 정치의 길을 찾으라는 게 이번 대선이 우리 민주당과 민주당원들에게 부여한 커다란 숙제라고 생각한다"며 "비교섭단체 의원님들을 끝까지 설득해서라도 우리의 답을 찾자"고 제안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