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계은행 "우크라, 전쟁으로 인한 물리적 피해 74조원" 추정

송고시간2022-04-22 08:21

beta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가 기간 시설, 건물 등에 입은 물리적인 피해가 약 600억달러(약 74조2천억원)에 이르며, 전쟁이 진행될수록 이 금액은 더 올라갈 것이라고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맬패스 총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국제통화기금(IMF), WB의 춘계 총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우크라이나 금융 지원에 관한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우크라이나의 피해액 추정치는 '좁게' 잡은 것으로, 점증하고 있는 전쟁의 경제적인 비용은 포함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침공으로 인한 경제적인 손실을 만회하려면 매달 70억 달러(8조7천억원)가 필요하다면서 "이 모든 피해를 추후 재건하려면 수천억 달러가 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옐런 미 재무 "러시아가 우크라 재건비용 일부 부담하도록 만들어야"

우크라 총리 "현재까지 피해 700조원…마셜플랜과 유사한 재건계획 필요"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의 파괴된 건물
우크라이나 남부 마리우폴의 파괴된 건물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가 기간 시설, 건물 등에 입은 물리적인 피해가 약 600억달러(약 74조2천억원)에 이르며, 전쟁이 진행될수록 이 금액은 더 올라갈 것이라고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WB) 총재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에 따르면 맬패스 총재는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국제통화기금(IMF), WB의 춘계 총회의 부대 행사로 열린 우크라이나 금융 지원에 관한 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우크라이나의 피해액 추정치는 '좁게' 잡은 것으로, 점증하고 있는 전쟁의 경제적인 비용은 포함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맬패스 총재는 이어 "물론 전쟁은 여전히 계속되고 있고, 그 비용 역시 올라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데이비드 맬페스 세계은행 총재
데이비드 맬페스 세계은행 총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화상 연설을 하고 우크라이나가 러시아 침공으로 인한 경제적인 손실을 만회하려면 매달 70억 달러(8조7천억원)가 필요하다면서 "이 모든 피해를 추후 재건하려면 수천억 달러가 들 것"이라고 예상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또한 WB, IMF 등의 기관을 포함한 국제 금융 기관에서 러시아를 퇴출해야 한다면서 "모든 국가는 러시아와의 어떤 관계도 즉각 단절할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아울러 러시아에 제재를 부과하고, 러시아 자산을 동결한 국가들은 전쟁이 끝나면 그 돈을 우크라이나 재건을 돕는 데 사용해줄 것도 요청했다.

WB, IMF 연차 총회에 참석 중인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우크라이나 지원과 관련,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재건 비용의 일부를 부담해야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옐런 장관은 행사 기간 열린 한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를 재건하는 데에는 결국 막대한 비용이 들어갈 것이 분명하다"며 "우크라이나 재건에 필요한 재원의 일부를 러시아가 어떤 식으로든 부담하게 만드는 것이 우리가 추구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미국에 있는 러시아 중앙은행의 동결 자금을 사용하는 것은 국제 사회와의 협의와 동의가 필요하며, 면밀한 검토가 선행돼야 할 문제라고 말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이날 회의에 직접 참석한 데니스 슈미갈 우크라이나 총리는 러시아의 침공으로 우크라이나의 국내총생산(GDP)이 30∼50% 줄었다면서, 현재까지 직·간접적인 손실이 5천600억 달러(약 693조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금액은 우크라이나 경제 규모의 3배가 넘는 것이다. WB에 따르면 2020년 기준으로 우크라이나의 경제 규모는 1천555억달러(약 193조원)였다.

슈미갈 총리는 "우리가 이 전쟁을 함께 중단시키지 않는다면 손실은 급격하게 불어날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는 2차 대전 후 도입된 마셜플랜과 유사한 재건 계획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셜플랜은 2차 세계대전 이후 1947년부터 4년간 미국이 서유럽 16개국을 상대로 행한 대외원조계획을 말한다. 황폐해진 유럽의 재건과 부흥, 공산주의 확대 저지가 목표였다.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