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러 동부전투 속도…부활절 휴전도 무산될 듯

송고시간2022-04-22 07:56

beta

동부 전투에 속도를 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부활절 휴전 요청을 거부했다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동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 등 돈바스 지역에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 달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리 기념일(전승절)에 맞춰 이번 전쟁의 승리를 선언하기 위해 전투를 서두른다고 관측한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러 승리 자축 예정' 전승절 앞두고 돈바스서 빼앗고 되찾는 난타전

우크라 "오늘 도네츠크 마을 42곳 점령됐지만 내일 탈환"

마리우폴 전투 마치고 개선하는 러시아 체첸군
마리우폴 전투 마치고 개선하는 러시아 체첸군

[타스 연합뉴스.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동부 전투에 속도를 내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부활절 휴전 요청을 거부했다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전투를 멈추자는 제안을 러시아가 거부했지만 평화를 향한 희망은 여전히 품고 있다고 이날 동영상 연설을 통해 말했다.

러시아 정교회의 부활절 예식은 토요일인 23일 오후 늦게 시작돼 일요일인 24일 오전까지 이어진다.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는 동부 도네츠크주, 루간스크주 등 돈바스 지역에서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군사 전문가들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다음 달 9일 제2차 세계대전 승리 기념일(전승절)에 맞춰 이번 전쟁의 승리를 선언하기 위해 전투를 서두른다고 관측한다.

푸틴 대통령은 전날 도네츠크주 남부의 주요 항구도시이자 요충지인 마리우폴 점령을 마무리했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현지에서는 우크라이나군이 아조우스탈 제철소 지하터널을 최후 거점으로 삼아 저항을 이어가고 있다.

동부에서는 소규모 지역을 빼앗고 탈환하는 전투가 치열하게 진행되는 양상이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러시아군이 전날 하루 동안 도네츠크주에서 장악한 마을이 42곳에 달한다고 밝혔다.

대통령 비서실장의 보좌관인 올레나 시모넨코는 우크라이나 국영방송을 통해 "오늘 42곳이 점령된 마을 목록에 추가됐다"며 "이건 오늘 일어난 일이며 내일은 우크라이나군이 아마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장관 보고받는 블라디미프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국방장관 보고받는 블라디미프 푸틴 러시아 대통령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DB 및 재판매 금지]

jangje@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MOn7OcCd1U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