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챔피언이 살아났다…kt, LG 꺾고 시즌 첫 3연승

송고시간2022-04-21 22:05

beta

프로야구 '디펜딩 챔피언' kt wiz가 LG 트윈스와의 주중 3연전을 싹쓸이하며 하위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방문 경기에서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중심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6-2 승리를 거뒀다.

3연전을 쓸어 담은 kt는 올 시즌 처음으로 3연승을 거뒀고, LG는 3연패를 기록하며 공동 3위로 주저앉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역투하는 데스파이네
역투하는 데스파이네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프로야구 LG 트윈스 대 KT 위즈의 경기. KT 데스파이네가 역투하고 있다. 2022.4.21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디펜딩 챔피언' kt wiz가 LG 트윈스와의 주중 3연전을 싹쓸이하며 하위권 탈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kt는 2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와 방문 경기에서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중심 타선의 응집력을 앞세워 6-2 승리를 거뒀다.

3연전을 쓸어 담은 kt는 올 시즌 처음으로 3연승을 거뒀고, LG는 3연패를 기록하며 공동 3위로 주저앉았다.

kt는 2회초 공격에서 LG 좌완 선발 손주영을 압박하며 대거 4점을 올렸다.

1사 만루에서 심우준이 밀어내기 볼넷으로 선취점을 뽑았고, 김민혁이 희생 플라이를 날려 2-0을 만들었다.

kt는 황재균의 볼넷으로 이어진 2사 만루에서 헨리 라모스가 깨끗한 우전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두 점을 더했다.

4회초엔 2사 1, 2루에서 황재균이 좌전 안타를 날려 점수 차를 더 벌렸다.

kt는 6-0으로 앞선 7회말 2사 2루 위기에서 세 번째 투수 하준호가 홍창기, 채은성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하며 2점을 내줬지만, 더는 실점하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데스파이네는 6이닝 7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2승(2패)째를 챙겼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