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크라 침공] 스페인·덴마크 총리 키이우 방문…"무기 더 지원할 것"

송고시간2022-04-21 22:01

beta

스페인과 덴마크 총리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하고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 현장을 찾았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21일(현지시간) 키이우 외곽 도시인 보로디안카를 함께 방문했다.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동행 취재에 나선 기자들에게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무기를 전달할 것"이라며 "이것이 우크라이나에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산체스(우) 스페인 총리와 프레데릭센(좌) 덴마크 총리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산체스(우) 스페인 총리와 프레데릭센(좌) 덴마크 총리

(보로디안카 EPA=연합뉴스)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가 2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외곽 도시인 보로디안카를 방문하고 있다. 2022. 4. 21 photo@yna.co.kr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스페인과 덴마크 총리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하고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 현장을 찾았다.

로이터·AFP 통신 등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21일(현지시간) 키이우 외곽 도시인 보로디안카를 함께 방문했다.

보로디안카는 러시아군의 민간인 학살 의혹이 불거진 곳으로 전날 밤에도 이곳에서 고문당한 흔적이 있는 민간인 시신 9구가 발견됐다.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보로디안카 거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일으킨 전쟁의 공포와 잔혹함에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홀로 두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동행 취재에 나선 기자들에게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더 많은 무기를 전달할 것"이라며 "이것이 우크라이나에 가장 필요한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인과 우크라이나 총리실은 이날 성명을 내고 양국 총리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덴마크 총리실은 성명에서 젤렌스키 대통령과의 회담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과 전쟁 범죄와 인권침해에 대한 기소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전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60일 가까이 계속되면서 우크라이나를 지지하는 서방 지도자들의 우크라이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전날에는 샤를 미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으며, 보리스 영국 총리와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도 이달 키이우에서 젤렌스키 대통령을 만났다.

또 체코의 페트르 피알라 총리, 슬로베니아의 야네스 얀사 총리, 폴란드의 마테우시 모라비에츠 총리도 지난달 우크라이나를 방문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