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남아공 한국대사관, 홍수피해 더반 교민 지원

송고시간2022-04-21 21:25

beta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재 한국대사관(대사 박철주)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콰줄루나탈의 교민들에게 구호품을 전달했다.

대사관 측은 20∼21일 최영우 참사관 등 2명이 더반 한인회(회장 이광전)를 방문해 쌀, 라면, 생수 등을 전달하고 위로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콰줄루나탈 지역 거주 한인을 총괄하는 더반 한인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한인들의 피해 복구를 돕겠다고 덧붙였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홍수 피해 더반 한인회 지원
홍수 피해 더반 한인회 지원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지난 20일(현지시각) 남아프리카공화국 더반 한인회 사무실에서 한국대사관이 라면, 쌀 등 구호품을 전달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영우 참사관, 임정우 더반 한인회 사무총장, 이광전 더반 한인회장, 강병훈 목사. 명정인 실무관. [주남아공 한국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2.4.21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주재 한국대사관(대사 박철주)이 최근 홍수 피해를 본 콰줄루나탈의 교민들에게 구호품을 전달했다.

대사관 측은 20∼21일 최영우 참사관 등 2명이 더반 한인회(회장 이광전)를 방문해 쌀, 라면, 생수 등을 전달하고 위로했다고 밝혔다.

대사관은 콰줄루나탈 지역 거주 한인을 총괄하는 더반 한인회와 긴밀하게 협력해 한인들의 피해 복구를 돕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광전 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교민 6가구 정도가 축대 및 담벼락 붕괴, 사업장 침수 등의 피해를 봤다고 전했다.

축대가 무너진 한인 가정
축대가 무너진 한인 가정

[주남아공 한국대사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sungj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