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북부서 연쇄 폭탄테러…시아파 모스크 등서 100여명 사상(종합)

송고시간2022-04-21 22:23

beta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21일(현지시간) 연쇄 폭탄 테러가 일어나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하아마통신 등 아프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40분께 북부 발크주 주도 마자르-이-샤리프의 세 두칸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시아파 신도들이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기도하고 있을 때 폭발이 발생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IS, 모스크 공격 배후 자처…현지 언론 "모스크서만 30명 사망"

카불 등 다른 도시 여러 곳서도 폭발 이어져

21일 IS가 폭탄 공격을 감행한 아프간 북부 시아파 모스크.
21일 IS가 폭탄 공격을 감행한 아프간 북부 시아파 모스크.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21일(현지시간) 연쇄 폭탄 테러가 일어나 10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하아마통신 등 아프간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40분께 북부 발크주 주도 마자르-이-샤리프의 세 두칸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시아파 신도들이 금식 성월인 라마단을 맞아 기도하고 있을 때 폭발이 발생했다.

마자르-이-샤리프의 아부 알리 시나 병원 관계자는 하아마통신에 "이 폭발로 약 30명이 목숨을 잃었고 80여명의 부상자가 병원으로 실려 왔다"고 말했다.

다만, AFP통신은 보건 당국 관계자를 인용, "12명 이상이 숨졌고 58명이 다쳤다"고 보도하는 등 매체별 사상자 집계 수에는 차이가 큰 편이다.

소셜미디어(SNS)에 올라온 사진과 영상을 보면 폭발 현장에는 깨진 유리가 널려진 위로 시신이 흩어져있는 등 참혹한 장면이 연출됐다.

폭발이 어떻게 발생했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북부의 다른 도시 쿤두즈에서도 폭발이 발생, 10여명의 사상자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군 정비 차량을 겨냥한 폭탄이 터졌다고 보도했고, AFP통신은 이 폭발로 4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이날 수도 카불 시아파 거주 지역에서도 길가에 설치된 폭탄이 터지면서 어린이 등 3명이 다치기도 했다.

이후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모스크 공격의 배후를 자처했다.

그간 IS는 시아파를 배교자로 부르며 적대감을 드러내왔으며, 특히 IS의 아프간 지부격인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은 현지 시아파 주민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끔찍한 테러를 감행했다.

IS-K는 작년 10월에도 쿤두즈와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에서 잇따라 자폭 테러를 감행, 총 100명 이상을 숨지게 했다.

지난 19일에는 카불의 시아파 거주지 교육 시설 여러 곳에서 연쇄 폭발이 발생, 6명 이상이 사망하기도 했다.

아프간에서는 인구의 85∼90%가 수니파로 분류된다. 인구의 10∼15%밖에 되지 않는 시아파는 다수 수니파 등으로부터 차별과 공격을 받고 있다.

한편, IS-K는 같은 수니파인 탈레반에 대해서도 미국과 평화협상을 벌인 점 등을 지적하며 온건하다고 비난해왔다.

지난해 8월 26일 카불 국제공항 자폭 테러로 180여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이후에도 카불, 잘랄라바드 등에서 테러를 이어왔다.

이에 아프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은 IS-K 세력을 소탕하기 위해 여러 차례 대규모 작전을 펼쳤지만 근절에는 성공하지 못한 상황이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