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홍콩 행정장관 후보 유튜브 채널 폐쇄에 "내정간섭"

송고시간2022-04-21 17:50

beta

구글이 차기 홍콩 행정장관으로 사실상 당선된 존 리 전 정무 부총리의 유튜브 선거 캠페인 채널을 폐쇄한 것에 대해 중국이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의 관련 기업은 제재를 준수한다는 핑계로 미국 정부가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정치도구가 됐다"며 "이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고, 우리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 리 홍콩 차기 행정장관 후보 (CG)
존 리 홍콩 차기 행정장관 후보 (CG)

[연합뉴스TV 제공]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구글이 차기 홍콩 행정장관으로 사실상 당선된 존 리 전 정무 부총리의 유튜브 선거 캠페인 채널을 폐쇄한 것에 대해 중국이 '내정간섭'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미국의 관련 기업은 제재를 준수한다는 핑계로 미국 정부가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정치도구가 됐다"며 "이것은 매우 잘못된 것이고, 우리는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것은 미국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언론의 자유를 파괴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고, 각종 명목으로 홍콩 사무에 관여하며 홍콩의 행정장관 선거를 방해하려는 음흉한 속셈을 드러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왕 대변인은 "국가 주권, 안전, 발전이익과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겠다는 중국의 결심은 확고부동하다"며 "어떠한 압박과 파괴수법도 홍콩 행정장관 선거의 순조로운 진행에 영향을 미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구글은 "미국의 관련 제재를 준수하고 서비스 약관에 따라 관련 정책을 집행한다"며 존 리 전 부총리의 유튜브 선거 캠페인 채널을 폐쇄했다.

미국은 2020년 홍콩국가보안법 시행 직후 홍콩 캐리 람 행정장관과 보안장관이던 리 전 부총리 등에 대해 제재를 가했다.

j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