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오클랜드, 홈 관중 2천703명…이틀 연속 42년 만에 최저치

송고시간2022-04-21 15:42

beta

연고지 이전을 추진하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이틀 연속 42년 만에 구단 홈 경기 최소 관중 입장의 불명예를 안았다.

미국 CBS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에 2천703명의 관중이 입장했다"며 "이는 1980년 9월 10일 텍사스 레인저스전(2천443명) 이후 42년 만에 나온 오클랜드 홈 최소 관중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오클랜드는 20일 볼티모어전에서 3천748명의 관중을 모아 1980년 9월 2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3천180명) 이후 42년 만에 홈 최소 관중 기록을 세웠고, 하루 만에 이 기록을 다시 깼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텅빈 경기장에서 공 던지는 제이컵 르모인
텅빈 경기장에서 공 던지는 제이컵 르모인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연고지 이전을 추진하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이틀 연속 42년 만에 구단 홈 경기 최소 관중 입장의 불명예를 안았다.

미국 CBS스포츠는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에 2천703명의 관중이 입장했다"며 "이는 1980년 9월 10일 텍사스 레인저스전(2천443명) 이후 42년 만에 나온 오클랜드 홈 최소 관중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오클랜드는 20일 볼티모어전에서 3천748명의 관중을 모아 1980년 9월 2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3천180명) 이후 42년 만에 홈 최소 관중 기록을 세웠고, 하루 만에 이 기록을 다시 깼다.

낡은 홈구장 문제로 연고지 이전을 추진하던 오클랜드는 지난해 MLB 사무국으로부터 연고지 이전 추진 승인을 받으면서 홈팬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CBS스포츠는 "오클랜드는 올 시즌 최악의 흥행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홈구장 수용인원은 4만6천847명이고 일반석 티켓값은 19달러 수준으로 그리 비싸지 않은데도 홈 팬들은 경기장을 찾지 않는다"고 전했다.

올 시즌 오클랜드의 홈 평균 관중은 7천985명으로 30개 구단 중 가장 적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