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 삼성증권·국민카드 개인정보 유출에 경위 파악나서

송고시간2022-04-21 15:12

beta

금융감독원이 최근 삼성증권[016360]과 KB국민카드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한 경위 파악에 나섰다.

금감원은 삼성증권과 KB국민카드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한 대응 방안 자료에서 사고 발생 경위를 파악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경우 신속히 배상토록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 시스템을 즉시 개선하도록 지도하겠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18일 삼성 금융사들의 통합 앱 '모니모'에서 삼성증권 서비스를 선택한 이용자 344명의 계좌번호, 잔고, 수익률 등이 노출되는 오류가 확인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소비자 피해 발생시 신속 배상·시스템 개선 지도 방침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촬영 이충원]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금융감독원이 최근 삼성증권[016360]과 KB국민카드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한 경위 파악에 나섰다.

금감원은 삼성증권과 KB국민카드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한 대응 방안 자료에서 사고 발생 경위를 파악해 소비자 피해가 발생한 경우 신속히 배상토록 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관련 시스템을 즉시 개선하도록 지도하겠다고 21일 밝혔다.

금감원은 "모바일 기반의 금융플랫폼에 대해서는 프로그램 테스트 및 제삼자에 의한 검증 절차 준수 여부 등에 대한 점검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중대한 법규위반 행위가 확인된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한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18일 삼성 금융사들의 통합 앱 '모니모'에서 삼성증권 서비스를 선택한 이용자 344명의 계좌번호, 잔고, 수익률 등이 노출되는 오류가 확인됐다.

최근 KB국민카드 또한 모바일 앱에 접속했는데 다른 고객의 개인정보 및 카드 이용정보가 1시간 넘게 노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