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머스크, 테슬라 호실적에 28조원 스톡옵션 또 챙긴다

송고시간2022-04-21 15:44

beta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회사의 뛰어난 실적에 힘입어 약 230억달러(약 28조5천억원)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을 추가로 챙길 수 있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분기 실적을 내놓으면서 머스크는 회사 보상체계에 따라 받을 수 있는 12회의 스톡옵션 가운데 3회분의 실적 목표를 이번에 추가로 달성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시장 애널리스트들은 머스크가 현재 추진 중인 430억달러(약 53조2천억원) 규모의 트위터에 대한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키기 위해 보유한 테슬라 주식 중 일부를 매각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머스크의 보링컴퍼니 신규자금 조달로 기업가치 7조원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회사의 뛰어난 실적에 힘입어 약 230억달러(약 28조5천억원) 규모의 주식매수청구권(스톡옵션)을 추가로 챙길 수 있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테슬라가 예상치를 뛰어넘는 분기 실적을 내놓으면서 머스크는 회사 보상체계에 따라 받을 수 있는 12회의 스톡옵션 가운데 3회분의 실적 목표를 이번에 추가로 달성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2018년 테슬라는 각종 재무·시가총액 기준을 충족하면 머스크에게 12회에 걸쳐 1억100만주 분량의 스톡옵션을 균등 제공하는 보상체계를 마련했다. 머스크는 임금과 현금 보너스를 받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머스크는 12개 목표 중 하나를 달성할 때마다 1회당 840만주를 이날 종가보다 90% 이상 낮은 주당 70.01달러에 받을 수 있다.

이날 종가(977.20달러)를 기준으로 머스크가 추가로 받게 될 스톡옵션 규모는 회당 77억달러로 총 230억달러에 달한다.

시장 애널리스트들은 머스크가 현재 추진 중인 430억달러(약 53조2천억원) 규모의 트위터에 대한 적대적 인수·합병(M&A)을 성사시키기 위해 보유한 테슬라 주식 중 일부를 매각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머스크는 지난해 세금 납부 등을 이유로 테슬라 보유 지분의 10% 정도를 매각해 164억달러를 챙긴 바 있다.

이날 테슬라는 가격 인상과 판매 호조에 힘입어 1분기에 매출 187억6천만달러(약 23조1천600억원), 순이익 33억2천만달러(약 4조1천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보다 81% 늘어나면서 금융정보업체 리피니티브가 집계한 월가 전망치(178억달러)를 상회했으며, 순이익은 7배 넘게 늘었다.

한편 머스크가 설립한 초고속 지하터널 굴착업체 보링 컴퍼니가 최근 56억7천500만달러(약 7조211억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으면서 6억7천500만달러(약 8천351억원)의 자금을 조달하는 데 성공했다고 로이터가 전했다.

보링 컴퍼니의 이번 자금 조달은 바이 캐피털과 세쿼이아 캐피털이 주도했으며 밸러 에퀴티 파트너스, 파운더스 펀드, 8VC, 크래프트 벤처스, DFJ 그로스가 참여했다.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kp@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Db2N8B3geco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