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악계 "개정 교육과정에 국악 축소 우려…전면 재검토해야"

송고시간2022-04-21 13:27

beta

국악계는 21일 국악이 공교육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며 교육부를 규탄했다.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등 139개 국악 단체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4월 발표한 '2022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에는 국악 내용을 명시적으로 드러낸 성취기준이 단 하나도 없다"며 "교사들이 수업과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성취기준에 국악과 관련된 내용이 전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어떤 국악 요소와 개념을 가르쳐야 하는지 파악할 수 있는 '음악 요소와 개념 체계표'도 삭제됐다"며 "학교 국악교육이 전면 축소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서울=연합뉴스) 안정훈 기자 =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가 21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2022.4.21

(서울=연합뉴스) 홍규빈 기자 = 국악계는 21일 국악이 공교육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며 교육부를 규탄했다.

전국국악교육자협의회 등 139개 국악 단체는 이날 성명을 내고 "이번 4월 발표한 '2022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에는 국악 내용을 명시적으로 드러낸 성취기준이 단 하나도 없다"며 "교사들이 수업과 평가의 기준으로 삼는 성취기준에 국악과 관련된 내용이 전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협의회는 "어떤 국악 요소와 개념을 가르쳐야 하는지 파악할 수 있는 '음악 요소와 개념 체계표'도 삭제됐다"며 "학교 국악교육이 전면 축소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초래한 근본적인 원인은 교육부가 기초연구와 교육과정 시안 개발 연구의 기획·운영을 부실하게 한 데 있다"며 "교육부는 관리 소홀에 책임지고 관련자를 문책하고 연구책임자를 물러나게 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음악과 교육과정 개정 작업을 즉각 중단하고 내용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하라"며 교육과정 개발을 졸속으로 진행한 교육부를 감사하라고 말했다.

이날 성명서에는 한국국악학회, 한국국악협회, 한국국악교육연구학회, 한국공연문화학회 등이 이름을 올렸다.

rbqls120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