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국민 '노'라고 하는데 나홀로 '고'"…尹 내각인선 맹공

송고시간2022-04-21 11:11

beta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에 대해 "동아리 임직원을 뽑는 듯하다"면서 맹공을 이어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당선인의 인사 참사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인사 참사를 바라보는 윤 당선인과 인수위의 오만함"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 모두 노(no)라고 하는데 나 홀로 고(go)하고, 차가운 민심에도 인사청문회 하루만 잘 넘기(자)는 식"이라며 "인사 책임자로서 분명히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새차 뽑았는데 시동 안걸리는 X차라고 해…동아리 임직원 뽑는듯"

민주 "국민 '노'라고 하는데 나홀로 '고'"…尹 내각인선 맹공
민주 "국민 '노'라고 하는데 나홀로 '고'"…尹 내각인선 맹공

(왼쪽부터, 수어통사역사 제외) 원희룡 국토교통부, 김현숙 여성가족부,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윤 당선인, 이종섭 국방부, 이창양 산업통상부, 정호영 보건복지부, 이종호 과학기술정통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에 대해 "동아리 임직원을 뽑는 듯하다"면서 맹공을 이어갔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윤 당선인의 인사 참사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가장 큰 문제는 인사 참사를 바라보는 윤 당선인과 인수위의 오만함"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국민 모두 노(no)라고 하는데 나 홀로 고(go)하고, 차가운 민심에도 인사청문회 하루만 잘 넘기(자)는 식"이라며 "인사 책임자로서 분명히 책임져야 한다"고 경고했다.

전용기 의원도 "1기 내각 후보자를 둘러싼 의혹이 꼬리에 꼬리를 무는데 그중에는 도덕적 일탈 수준을 넘어 범법 행위가 의심되는 의혹이 차고 넘친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은 "하루가 멀다 하고 나오는 장관 후보자 의혹에 대해 국민은 윤로남불, 새 차를 뽑았는데 시동도 안 걸리는 X차라고 한다"며 "내각 인사 원칙이 부정과 비리 능력"이냐고 비꼬았다.

김남국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에 나와 윤 당선인의 인선과 관련해 "무슨 동아리 임원직을 뽑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비유했다.

그는 "누구는 사실상 술친구, 대학 때 친구, 또 고시할 때 공부했던 친구, 직장 동생 등 자기와 인연 있는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 윤건영 의원은 MBC 라디오에서 "(윤 당선인 인사는) 문재인 정부와 클래스가, 노는 물이 다르다"라고 말했다.

그는 "김앤장 고문 정도가 아니면 (장관을) 할 수 없는 상황이고 병역 면제는 왜 이렇게 많고 집은 기본 두 채"라며 "문 정부 기준으로 하면 살아남을 분이 거의 없다"고 꼬집었다.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발언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1 [국회사진기자단] srbaek@yna.co.kr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