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하성, 시즌 첫 홈런…샌디에이고 4연승 행진(종합)

송고시간2022-04-21 08:36

beta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0경기 31타석 만에 2022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7회 솔로 아치를 그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올 시즌 10경기, 31번째 타석에서 나온 첫 홈런

김하성, 시즌 첫 홈런
김하성, 시즌 첫 홈런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 7회말 시즌 첫 홈런을 친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10경기 31타석 만에 2022시즌 첫 홈런포를 쏘아 올렸다.

김하성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에 9번 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해 7회 솔로 아치를 그렸다.

팀이 3-0으로 앞선 7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 김하성은 상대 우완 벅 파머의 시속 150㎞ 초구 직구를 받아쳤다. 공은 시속 165㎞로 124m를 날아가 중앙 펜스를 넘어갔다.

그라운드를 돈 김하성은 유릭슨 프로파르와 양손을 마주친 뒤 손가락을 입술에 가져가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더그아웃에서는 동료들의 축하를 받았다.

빅리그 입성 첫해인 2021시즌 김하성은 117경기에 출전해 홈런 8개를 쳤다.

올해 첫 홈런을 신고하면서 김하성의 빅리그 개인 통산 홈런은 9개로 늘었다.

프로파르와 세리머니 하는 김하성
프로파르와 세리머니 하는 김하성

(샌디에이고 AP=연합뉴스)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시내티 레즈와의 홈경기, 7회말 시즌 첫 홈런을 친 뒤 유릭슨 프로파르와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이날 김하성은 주전 3루수 매니 마차도가 지명타자로 출전하면서 올 시즌 처음으로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동안 김하성은 유격수로 출전했다. 경기 중 3루로 이동하거나 3루수로 교체 출전한 적은 있다.

21일에는 CJ 에이브럼스가 유격수를 맡고 김하성이 3루에 섰다.

3회 첫 타석에서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돌아선 김하성은 5회에도 3루수 파울 플라이에 그쳤다.

세 번째 타석에서는 홈런을 쳤다.

김하성은 파머의 시속 150㎞ 초구 직구가 가운데로 몰리자 적극적으로 타격해 공을 담 밖으로 보냈다.

8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 멀티히트(한 경기 2안타 이상) 달성에는 실패했다.

4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을 한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08에서 0.214(28타수 6안타)로 조금 올랐다. 타점은 3개, 득점은 8개로 늘었다.

샌디에이고는 신시내티를 6-0으로 누르고 4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샌디에이고 좌익수 프로파르는 4회초 멋진 홈 송구로 주자를 잡아내고, 4회말 우중월 결승 투런포를 치며 맹활약했다.

좌완 신인 매켄지 고어는 빅리그 두 번째 등판에서 5이닝 4피안타 무실점 7탈삼진 역투로 첫 승리를 거뒀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