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시다, 올해도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보내…아베는 직접 참배(종합)

송고시간2022-04-21 11:23

beta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21일 오전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시다 총리,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기시다 총리,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봉납

(도쿄=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21일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마사카키'(眞신<木+神>)를 봉납했다. 사진 왼쪽으로 기시다 총리가 봉납한 비쭈기나무 화분인 마사카키가 보인다. 마사카키는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는 이름으로 전달됐다. 2022.4.21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sungjinpark@yna.co.kr

(도쿄=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기시다 총리는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21일 오전 '마사카키'라고 불리는 공물을 봉납했다고 교도통신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마사카키는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는 이름으로 전달됐다. 마사카키는 신사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 화분을 일컫는다.

그는 작년 10월 총리 취임 직후 야스쿠니신사의 추계 예대제 때도 공물을 봉납했다.

그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직접 참배는 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현직 총리의 야스쿠니신사 참배는 2013년 아베 전 총리가 마지막이었다.

아베 전 총리는 2차 집권기인 2013년 12월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아베 전 총리도 이후에는 재임 중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후에는 태평양전쟁 종전일(8월 15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매번 직접 참배하고 있다. 그는 이날 오전에도 참배했다.

기시다의 전임 스가 요시히데 전 총리도 재임 중 태평양전쟁 종전일과 춘계 및 추계 예대제 때 직접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선택했다.

아베 전 총리, 2020년 9월 야스쿠니 신사 참배 모습
아베 전 총리, 2020년 9월 야스쿠니 신사 참배 모습

[아베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이날 현직 각료 가운데는 고토 시게유키 후생노동상이 마사카키를 봉납했으며 다카이치 사나에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직접 참배했다.

초당파 의원 모임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 의원들은 22일 일제히 참배할 예정이라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도쿄에 있는 야스쿠니신사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에서 벌어진 내전과 일제가 일으킨 수많은 전쟁에서 숨진 246만6천여 명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이다. 이 중 90%에 가까운 213만3천 위는 태평양전쟁과 연관돼 있다.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 된 도조 히데키 전 총리 등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 14명도 합사돼 있다.

기시다 일본 총리가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봉납한 공물
기시다 일본 총리가 A급 전범 합사 야스쿠니신사에 봉납한 공물

(도쿄=교도 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야스쿠니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 첫날인 21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에 공물 '마사카키'(眞신<木+神>)를 봉납했다. 사진 왼쪽으로 기시다 총리가 봉납한 비쭈기나무 화분인 마사카키가 보인다. 마사카키 가운데 '내각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는 이름이 적혀 있다. 2022.4.21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sungjinpark@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