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괘씸죄'에 걸린 디즈니…美 플로리다 세금혜택 박탈 법안 처리

송고시간2022-04-21 07:06

공화당이 장악한 주의회, 보수적 교육 법안 반대 입장에 '손보기'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앞에서 시위하는 공화당 지지자들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앞에서 시위하는 공화당 지지자들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월트디즈니가 플로리다주(州)의 보수적인 교육 정책에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가 역풍을 맞게 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0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상원이 이날 월트디즈니가 현지에서 운영하는 디즈니 월드 리조트에 대한 세금 혜택을 박탈하는 법안을 처리했다고 보도했다.

디즈니는 지난 1971년부터 플로리다주 올랜도 인근에 대형 놀이동산과 부속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현재 플로리다에서 고용한 직원만 7만 명에 달한다.

지역 경제에 큰 역할을 담당하는 디즈니를 위해 플로리다주는 이 지역을 각종 규제가 적용되지 않는 특별구로 지정했다. 특히 디즈니는 매년 수천만 달러의 세제 혜택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의회가 50년 넘게 이어진 디즈니에 대한 특별 대우를 중단하는 법안을 추진한 것은 교육 정책을 둘러싼 이견 때문이다.

공화당이 장악한 플로리다 주의회는 공립학교에서 동성애 등 성적 정체성에 대한 교육을 제한하는 법안을 제정했다.

유치원에서 초등학교 3학년 어린이에게는 성적 정체성에 대한 교육이 아예 금지됐고, 4학년 이상 학생에 대해서도 부적절하다고 판단되는 내용은 가르칠 수 없게 됐다.

디즈니월드 앞에서 마주친 플로리다주 교육법 찬반 시위대
디즈니월드 앞에서 마주친 플로리다주 교육법 찬반 시위대

[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재판매 및 DB 금지]

당초 디즈니는 이 법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회사의 침묵에 대해 직원들이 단체로 항의하는 등 행동에 나서자 밥 체이펙 최고경영자(CEO)가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밝혔다.

체이펙 CEO는 기업의 영향력을 공익을 위해 사용하겠다면서 플로리다주의 새 교육법이 인권을 침해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선거 때마다 플로리다주 정치인들에게 정치자금을 기부하는 것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이 같은 디즈니의 행동에 플로리다주의 공화당은 격분했다.

공화당 소속인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 주지사는 의회에 디즈니에 대한 혜택을 박탈하는 법안을 처리하라고 직접 요청했다.

디샌티스 주지사는 주의회가 처리한 법안에 조만간 서명할 것으로 보인다.

뉴욕증시(NYSE)에 상장된 디즈니의 주가는 5.56% 급락했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