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尹당선인, '유퀴즈'서 "대통령, 고독한 자리…모든 책임 내게"

송고시간2022-04-20 22:05

"좋은 결과 내놓아야 하니 여러가지 고민…당선 후 숙면 못해"

발언하는 윤석열 당선인
발언하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전남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0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20일 "대통령 자리는 고독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 당선인은 이날 저녁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 출연해 미국 트루먼 대통령의 명언으로 유명한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라는 글귀를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이 당선 후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방송분은 지난 13일 사전녹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당선인은 "(대통령직은) 많은 상의도 해야 하지만 궁극적으로 결정할 때는 모든 책임도 져야 한다"며 "국민들의 기대도 한 몸에 받고, 비판과 비난도 한 몸에 받는다. 열심히 하고, 또 거기에 따르는 책임과 평가도 받으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요즘 가장 큰 고민이 무엇이냐'는 질문엔 "고민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선거 때만 해도 크게 긴장하지 않고 잠도 잘 잤다. 당선되고 나서부터는 숙면이 잘 안 된다"며 "국민들이 편하게 잘 사는 좋은 결과를 내놓아야 하는 일이니까 어떻게 하면 잘할 수 있는지 여러가지로 고민도 하고, 많은 분들의 조언도 얻는다. 이제 엄청난 책임을 지게 됐으니까"라고 말했다.

식도락가로 유명한 '식성'도 과시했다.

대선 전부터 SNS에 '민트초코'맛 아이스크림을 좋아한다고 공개해온 윤 당선인은 '민초파'냐고 묻는 MC 유재석 씨의 질문에 "민초라고 얘기를 하는 것이 선거에 불리하지 않았나 모르겠다. 반(反)민초파는 또…"라며 "근데 맛있지 않나? 시원하고? 누구나 먹는 얘기 하면 분위기가 화기애애해진다. 다 먹고 살라고 하는 짓 아닌가"라고 농담을 건넸다.

검사 시절 점심 메뉴를 정하는 '밥 총무'를 담당했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전날 부장이 약주를 많이 먹었으면 해장 생태탕이나 소고기국밥을, 약주를 안 먹었으면 비빔밥이나 국숫집을 골랐다"며 "제가 중앙지검장 할 때는 초임 검사에게 부담을 준다고 해서 밥 총무 제도가 없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윤 당선인은 "밤에 자다 보면 어떨 땐 선거하는 꿈을 꿀 때가 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어디를 가야 하는데' 하면서 일어나보면 선거가 끝나 있다"며 "선거 과정에서 어려운 점도 있었는데, 그때가 또 많이 그리워진다"라고도 털어놨다.

박수치는 윤석열 당선인
박수치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0일 전남 영암 대불국가산업단지에서 열린 기업인 간담회에서 박수치고 있다. 2022.4.20 [당선인 대변인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rbaek@yna.co.kr

'개표방송은 어느 방송사 채널로 봤느냐'는 질문엔 "광고가 나오면 (채널을) 돌리고 돌아가면서 봤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장면은) 없고 수치만 계속 봤다"고 말했다.

당선된 날 새벽에 여의도로 향했을 때 평소와 달랐느냐는 취지의 질문엔 "새벽에도 그 시간에 다녀봤을 때 차가 없지는 않았는데, 그때부터는 경호처가 교통을 통제했는지 금방 가더라"라며 "처음엔 잘 몰랐는데 확실히 교통 통제 등 여러 가지가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9수 끝에 검찰로 공직생활을 시작했지만 원래 꿈은 아니었다고 한다.

윤 당선인은 "어릴 때 장래희망은 목사였고, 아버지가 학교에 계셔서인지 커서부터는 교수가 되고 싶었다"며 "사시 끝나고도 검사는 생각도 안 했고 변호사 개업하려 했는데 꽤 늦은 나이에 임관해서 이렇게 오랜 세월 검찰에 몸담을 것이라곤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반려견 네 마리(토리, 나래, 마리, 써니)와 반려묘 세 마리(아깽이, 나비, 노랑이)를 키우는 윤 당선인은 프로그램 막바지에 퀴즈를 푼 뒤 인형을 기념으로 받고는 "우리집 가져가면 강아지들이 되게 좋아하겠다"고 말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