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중갈등 속 유튜브, 차기 홍콩행정장관 후보 선거채널 폐쇄(종합)

송고시간2022-04-20 19:25

beta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속 미국 구글이 운영하는 유튜브가 20일 차기 홍콩 행정장관으로 사실상 당선된 존 리 전 정무 부총리의 선거 캠페인 채널을 폐쇄해버렸다.

중국 정부가 낙점한 인물의 선거 캠페인 창구를 보란듯이 닫아버린 것이다.

구글의 대변인은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로이터 통신 등의 관련 질의에 "구글은 미국의 관련 제재법을 준수하고 서비스 약관에 따라 관련 정책을 집행한다"며 "이들 정책을 검토한 후 우리는 '존리2022' 유튜브 채널을 종료했다"고 답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존 리 홍콩 차기 행정장관 후보 (CG)
존 리 홍콩 차기 행정장관 후보 (CG)

[연합뉴스TV 제공]

(홍콩=연합뉴스) 윤고은 특파원 = 미국과 중국 간 갈등 속 미국 구글이 운영하는 유튜브가 20일 차기 홍콩 행정장관으로 사실상 당선된 존 리 전 정무 부총리의 선거 캠페인 채널을 폐쇄해버렸다.

중국 정부가 낙점한 인물의 선거 캠페인 창구를 보란듯이 닫아버린 것이다.

구글의 대변인은 이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로이터 통신 등의 관련 질의에 "구글은 미국의 관련 제재법을 준수하고 서비스 약관에 따라 관련 정책을 집행한다"며 "이들 정책을 검토한 후 우리는 '존리2022' 유튜브 채널을 종료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미국 기업과 개인은 제재 대상에 서비스를 제공해서는 안된다고 부연했다.

현재 해당 채널에는 "이 계정은 구글의 서비스 약관 위반으로 종료됐다"는 메시지와 함께 모든 콘텐츠가 삭제됐다.

리 전 부총리는 지난 9일 행정장관 선거 출마 선언 후 유튜브 등을 통해 친중파가 장악한 선거위원회 여러 분야 위원들과의 교류 현장을 중계해 왔다.

앞서 중국 정부가 2020년 6월 홍콩국가보안법을 시행하자 두 달 뒤 미국 재무부는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홍콩과 중국 관리 11명에 대해 홍콩의 자율성을 훼손하고 홍콩 시민의 집회 및 표현의 자유를 훼손했다면서 제재를 가했다.

당시 홍콩 보안장관이었던 리 전 부총리도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리 전 부총리는 이날 미디어 브리핑에서 "유튜브의 결정에 실망했다"며 "그러나 내 캠페인은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며 다른 채널을 활용해 사람들이 나를 더 잘 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제재는 중국의 국가안보를 방어하는 내 업무에 대한 부당한 괴롭히기"라며 "소위 제재라는 것은 압력을 가하고 나를 주저하게 만드는 것인데 그들의 부당한 처사는 내가 옳은 일을 했다는 믿음을 강화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친중 진영에서는 홍콩 선거에 외세가 심각하게 개입한 사건이라며 정부가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현재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 개설된 리 전 부총리의 선거 캠프 계정은 정상 운영 중이다.

홍콩 행정장관 선거는 다음 달 8일 1천450여 명으로 구성된 선거위원회의 간접선거로 치러진다.

당선을 위해서는 선거위원 과반의 득표를 얻어야 하는데, 리 전 부총리는 이미 출마 신청을 하면서 선거위원 과반의 지지를 확보했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