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 '민형배 탈당'에 "대국회 민주주의 테러" 맹비난

송고시간2022-04-20 16:42

beta

정의당은 20일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던 민형배 의원이 전격 탈당한 것을 '대국회 민주주의 테러'로 규정하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장태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대국민 인사 테러라고 했는데 민형배 법사위원 탈당을 대국회 민주주의 테러라고 한다면 뭐라고 답하렵니까?"라고 물으며 비꼬았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민주당의 처사, 국회의 시간과 민주주의에 찬물 끼얹는 행동"

토론하는 민형배 의원
토론하는 민형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정의당은 20일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이었던 민형배 의원이 전격 탈당한 것을 '대국회 민주주의 테러'로 규정하며 민주당을 강하게 비판했다.

장태수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민주당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을 대국민 인사 테러라고 했는데 민형배 법사위원 탈당을 대국회 민주주의 테러라고 한다면 뭐라고 답하렵니까?"라고 물으며 비꼬았다.

장 대변인은 "국회의 시간은 국민의 시간"이라며 "검찰 수사권 조정을 포함한 모든 개혁과제는 오직 국민의 것이어야 하는데도 자신만의 시간, 자신만의 것으로 만들려는 민주당의 행보는 도대체 무엇을 목적으로 하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지금 국회에서는 국회의장이 순방까지 미뤄가면서 각 당이 입장을 마련해오고 협의하기로 하지 않았냐"며 "민주당의 오늘 처사는 국회의 시간과 국회의 민주주의에 찬물을 끼얹는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두 당이 오직 두 당을 향한 적대감을 재생산해내는 거울효과에 정치와 국회를 향한 시민들의 혀 차는 소리가 민망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