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차그룹, 1분기 유럽서 26만9천대 판매…점유율 2계단 뛴 3위

송고시간2022-04-20 16:35

beta

현대차·기아[000270]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속에서도 유럽 시장에서 20% 가량 성장한 1분기 판매 실적을 내놓으면서 전체 완성차 그룹 중 3위에 올랐다.

20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올해 1∼3월 유럽에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3% 증가한 26만9천35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기아는 작년 1분기(7.2%)에 비해 2.6%포인트(p) 상승한 9.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르노(8.8%)와 BMW(7.3%), 도요타(7.1%)를 제치고 2계단 상승한 3위에 올랐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작년보다 유럽 전체 판매량 10.6% 하락에도 현대차그룹은 21.3%↑

아이오닉 5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현대차·기아[000270]가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속에서도 유럽 시장에서 20% 가량 성장한 1분기 판매 실적을 내놓으면서 전체 완성차 그룹 중 3위에 올랐다.

20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 집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올해 1∼3월 유럽에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1.3% 증가한 26만9천350대를 판매했다.

현대차[005380]는 12만4천128대로 14.7% 늘었고, 기아는 14만5천222대로 27.6% 증가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의 영향으로 1분기 유럽 시장의 전체 판매량(275만3천256대)이 작년 동기 대비 10.6% 감소한 것을 고려하면 선방한 실적이다.

완성차 그룹별로 보면 폭스바겐이 23.8%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고, 스텔란티스(19.0%)가 2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기아는 작년 1분기(7.2%)에 비해 2.6%포인트(p) 상승한 9.8%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르노(8.8%)와 BMW(7.3%), 도요타(7.1%)를 제치고 2계단 상승한 3위에 올랐다.

차종별 판매량을 보면 현대차는 투싼(3만1천51대), 코나(2만1천738대), i20(1만1천380대) 등의 순으로 많이 판매됐고 기아는 씨드(3만8천995대), 스포티지(3만1천253대), 니로(2만2천887대) 등의 순이었다.

친환경차 모델은 니로(전기차 1만2천958대, 하이브리드·플러그인하이브리드 9천929대)가 가장 많이 팔렸고 코나(전기차 9천650대, 하이브리드차 5천377대)와 투싼(하이브리드차 9천682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 4천536대)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전기차는 1분기에 총 4만2천599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 대비 59.4%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용 전기차 모델인 현대차 아이오닉 5는 판매량이 집계되기 시작한 작년 5월부터 11개월 동안 누적 2만7천260대가 판매됐고, 기아 EV6는 지난해 10월 이후 6개월간 누적 1만6천695대가 팔렸다.

아이오닉 5는 지난해 8월, EV6는 작년 10월 이후 꾸준히 매달 각각 2천대 넘게 팔리며 전기차 판매 성장세에 힘을 보태고 있다.

3월 한 달만 놓고 보면 현대차·기아는 작년 동월 대비 9.8% 증가한 10만8천397대를 판매했다.

현대차는 4만9천461대로 작년보다 1.6% 감소했고, 기아는 5만8천936대로 21.6% 증가했다.

지난달 유럽 전체 판매량(112만7천77대)이 지난해 동기에 비해 18.8% 감소한 가운데 현대차·기아의 점유율은 작년보다 2.5%p 상승한 9.6%(현대차 4.4%·기아 5.2%)를 기록했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