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MLB 오클랜드, 42년 만에 홈 최소 관중…3천748명 입장

송고시간2022-04-20 15:50

beta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42년 만에 구단 최소 관중 기록을 세웠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에 3천748명의 관중이 입장했다"며 "이는 1980년 9월 2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3천180명) 이후 42년 만에 나온 오클랜드 홈 최소 관중 기록"이라고 전했다.

오클랜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전력이 약화했고, 이날 상대 팀으로 맞붙은 볼티모어도 아메리칸리그 최약체 팀이라 관중몰이에 타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텅 빈 관중석
텅 빈 관중석

오클랜드 애슬레틱스 콜 어빈이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홈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이날 경기장엔 단 3천748명의 관중이 입장했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오클랜드 애슬레틱스가 42년 만에 구단 최소 관중 기록을 세웠다.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열린 오클랜드와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경기에 3천748명의 관중이 입장했다"며 "이는 1980년 9월 25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전(3천180명) 이후 42년 만에 나온 오클랜드 홈 최소 관중 기록"이라고 전했다.

오클랜드는 MLB의 대표적인 비인기 구단이다. 팀 성적은 그리 나쁘지 않았지만 2000년대부터 낡은 홈구장 문제로 꾸준히 연고지 이전을 추진하면서 홈팬들의 외면을 받았다.

지난해엔 MLB 사무국의 연고지 이전 추진 승인까지 받으면서 여론이 더 악화했다.

오클랜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전력이 약화했고, 이날 상대 팀으로 맞붙은 볼티모어도 아메리칸리그 최약체 팀이라 관중몰이에 타격을 준 것으로 보인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