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치매돼지 생산 사업화…제주대, 미래셀바이오에 기술 이전(종합)

송고시간2022-04-21 14:31

beta

제주대는 바이오메디컬정보학과 박세필 교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치매 복제돼지 생산 관련 미국 특허 기술을 줄기세포 및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인 미래셀바이오로 이전한다고 21일 밝혔다.

제주대와 미래셀바이오는 이날 제주대 본관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런 내용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박세필 교수는 "이번에 산업체로 이전되는 미국 특허는 제주 토종 흑돼지를 이용해 인간 치매 유발 유전자 3개가 동시에 과 발현되는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질환 모델 돼지 생산 기술"이라며 "기술의 확대 발전으로 치매 원인 규명과 신약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기술이전료 2억원, 향후 매년 순이익의 5% 기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대는 바이오메디컬정보학과 박세필 교수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치매 복제돼지 생산 관련 미국 특허 기술을 줄기세포 및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인 미래셀바이오로 이전한다고 21일 밝혔다.

치매 돼지 생산 연구 과정 설명하는 박세필 교수
치매 돼지 생산 연구 과정 설명하는 박세필 교수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21일 오전 제주대 본관 회의실에서 제주대 바이오메디컬정보학과 박세필 교수가 자신이 개발한 치매 복제 돼지 생산 연구 과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2022.4.21 jihopark@yna.co.kr

제주대와 미래셀바이오는 이날 제주대 본관 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서 이런 내용의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미래셀바이오는 기술이전료로 2억원을 내고, 향후 매년 순이익의 5%를 대학에 기부한다.

이번 기술이전료는 제주대 개교 70년 이래 최고 액수다.

또한 양측은 특허기술 상용화를 위한 후속 연구개발에 협력하고, 기술이전과 사업화 촉진을 위한 정보 공유 등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에 이전되는 기술은 농림축산식품부 '우장춘 프로젝트' 일환으로 2012∼2017년 5년간 진행된 '알츠하이머 질환 모델 돼지개발과 후성유전체 연구'의 성과물이다.

사람에게 알츠하이머성 질환을 일으키는 유전자 3개(APP, PS1, Tau)가 동시에 발현되는 치매 유발 다중벡터를 개발, 치매 복제 돼지를 생산하는 최첨단 생명공학 기술이다.

기술 개발에는 세계적으로 범용 돼 특허 관련 제약이 많은 미니 피그가 아닌 제주 토종 자원 '제주흑돼지'가 사용됐다.

이 기술은 2017년 국내 특허를 획득한 데 이어 2019년 미국 특허 등록까지 마쳤다.

제주대 치매 복제돼지 생산 기술이전 협약식
제주대 치매 복제돼지 생산 기술이전 협약식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21일 제주대 본관 회의실에서 열린 제주대와 미래셀바이오 간 기술이전 협약 체결식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 협약으로 제주대는 치매 복제돼지 생산 관련 미국 특허기술을 줄기세포 및 세포치료제 개발 전문기업인 미래셀바이오로 이전한다. 2022.4.21 atoz@yna.co.kr

박세필 교수는 "이번에 산업체로 이전되는 미국 특허는 제주 토종 흑돼지를 이용해 인간 치매 유발 유전자 3개가 동시에 과 발현되는 세계적으로 독보적인 질환 모델 돼지 생산 기술"이라며 "기술의 확대 발전으로 치매 원인 규명과 신약 개발에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교수는 "이미 인간 치매 유발 유전자를 가진 수컷 돼지 6마리가 생산돼 자라고 있고, 일주일여 전에는 암컷도 1마리 생산됐다"며 "암컷 돼지가 성장해 연말께 성 성숙에 이르게 되면 암수 교잡을 통한 생산이 가능해져 내년부터는 양산 체계에 들어가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일환 총장은 "정부와 제주대가 의욕적으로 추진 중인 최첨단 의생명공학발전을 위해 올해부터 신설된 바이오메디컬정보학과의 맞춤형 인재 양성을 접목해 첨단기술과 전문 인재 양성이라는 양 날개를 갖춰 제주 산업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영·정형민 미래셀바이오 공동대표는 "치매 돼지 생산 기술은 고난도의 기술로, 국내 토종 기술만으로 확보돼 소재 국산화 등 국가 경쟁력 측면에서도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들은 이어 "이미 대량생산 기술 기반이 구축된 만큼 유효성 평가시스템 도입과 활용 체계 확대를 통해 산업화할 계획"이라며 "전 세계적 이슈인 치매 신약 개발을 앞당기는 데 일조할 수 있어 경제적으로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이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특허법인 다나는 2017년 5월 예상 시장 규모에 시장점유율 추정치를 적용했을 때 이 특허 기술이 완성된 시점을 기준으로 대략 2024년부터 9년간 4조4천억원의 매출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치매돼지 복제 관련 미국 특허 기술 개요
치매돼지 복제 관련 미국 특허 기술 개요

[박세필 제주대 교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