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尹당선인 겨냥 '인사참사' 맹공…"무원칙한 용인술"

송고시간2022-04-20 12:23

beta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을 '인사 참사'로 규정하고 맹공을 가했다.

장관 후보자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연신 도마 위에 오르는 상황이 결국 '공정'을 브랜드이자 가치로 내세운 윤 당선인의 도덕성에도 타격을 입히고 있다는 뜻이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의 '정호영 구하기'가 실패로 끝나고 있다"며 "정호영 인사 참사는 윤 당선인의 무원칙한 인사 철학 용인술이 불러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도덕적 정통성 붕괴 직전…국정 청사진 완전실종"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0일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첫 내각 인선을 '인사 참사'로 규정하고 맹공을 가했다.

특히 정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와 윤 당선인의 사과를 촉구하는 한편, 정 후보자 인선을 끝내 강행할 경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인준을 부결시킬 수 있다는 경고 메시지도 내놨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3월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집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윤석열 정권을 "붕괴 직전의 도덕적 정통성"으로 표현했다.

장관 후보자들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연신 도마 위에 오르는 상황이 결국 '공정'을 브랜드이자 가치로 내세운 윤 당선인의 도덕성에도 타격을 입히고 있다는 뜻이다.

그는 "윤 당선인은 국민께 새 정부 비전과 희망을 제시할 의무와 책임이 있는데 국민이 기대한 차기 정부의 국정 청사진은 완전히 실종됐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윤 당선인의 '정호영 구하기'가 실패로 끝나고 있다"며 "정호영 인사 참사는 윤 당선인의 무원칙한 인사 철학 용인술이 불러온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윤 당선인을 향해 "(정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역시 의혹 백화점을 방불케 한다"며 "전관예우 이해충돌 의혹을 뭉개고 감추는 것은 총리 후보자로 자격 미달"이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에 나와서도 "너무나 문제 많은 인사들을 검증 없이 추천하고 있는 윤 당선인과 인수위에 대단히 유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윤 당선인이 정 후보자 인선을 강행할 경우 민주당이 한 후보자 인준을 부결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냐는 질문에 "그런 가능성도 배제하지 못한다"며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국무총리와 대법관 후보자의 경우 인준을 받으려면 본회의 임명동의안 표결을 거쳐야 한다.

조응천 비대위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윤 당선인을 겨냥, "군림하는 청와대 권력을 다 뜯어고치겠다고 수석비서관제를 폐지했다지만 결국 민정수석만 없애고 나머지는 두는 듯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 와중에 민정수석 역할을 할 법무부 장관에는 최측근(한동훈 후보자)을 임명하는 꼼꼼함을 보인다"고 비꼬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정 후보자를 공격하는 외부 인사들의 발언도 이어졌다.

최민희 전 의원은 TBS 라디오에 나와 "정 후보자는 캐도 캐도 나오는 고구마 줄기처럼 비리 의혹의 온상처럼 되고 있다"며 "정 후보자는 (인수위 내에서도) 손절각"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발언하는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4.20 [국회사진기자단] uwg806@yna.co.kr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