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일·호주 등 4개국 "중국과 솔로몬제도 안보협정에 우려"

송고시간2022-04-20 10:59

beta

미국은 중국과 솔로몬제도의 안보 협정 체결과 관련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의견을 교환하고 우려를 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에이드리엔 왓슨 대변인은 성명에서 "4개국 당국자가 중국과 솔로몬제도의 협정 체결에 따른 안보 체계 변화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심각한 위험이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솔로몬제도와 안보 협정에 정식 서명했다고 이날 밝혔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2019년 베이징서 만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
2019년 베이징서 만난 리커창 중국 총리와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미국은 중국과 솔로몬제도의 안보 협정 체결과 관련해 일본, 호주, 뉴질랜드와 의견을 교환하고 우려를 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에이드리엔 왓슨 대변인은 성명에서 "4개국 당국자가 중국과 솔로몬제도의 협정 체결에 따른 안보 체계 변화가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지역에 심각한 위험이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솔로몬제도와 안보 협정에 정식 서명했다고 이날 밝혔다.

협정 전문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초안에는 중국의 필요에 따라 함정을 솔로몬제도에 파견하고 현지에서 물류 보급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외신은 전했다.

또 중국이 질서 유지를 위해 무장경찰을 솔로몬제도에 파견할 수 있는 내용과 현지 중국인 보호 등을 위한 중국의 병력 파견이 가능하게 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래픽] 솔로몬제도 개관
[그래픽] 솔로몬제도 개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미국은 중국의 해군 배치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는 협정 체결에 반대하며 솔로몬제도에 고위급 파견단을 보내기로 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호주와 뉴질랜드도 협정 체결에 우려를 표시하며 강력히 반발해왔다.

그러나 머내시 소가바레 솔로몬제도 총리는 "솔로몬제도에 외국 군대의 기지를 허용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주변국들의 우려에 불쾌감을 표시했고, 중국과의 협정 체결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소가바레 총리는 20일 국회에서 중국과 협정 체결을 확인하면서 주변국들이 솔로몬제도의 국익을 위한 결정을 존중해줘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번 협정 체결은 지역의 평화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의 안보 협력은 다른 어떤 나라나 동맹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내부적인 안보 상황을 고려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