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뉴욕타임스 새 편집국장에 칸…첫 흑인 편집국장 물러나

송고시간2022-04-20 06:07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유력 신문 뉴욕타임스(NYT)의 첫 흑인 편집국장인 딘 바케이(65)가 오는 6월 물러나고 조지프 칸(57) 편집부국장이 후임 국장으로 승진한다고 NYT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인사는 바케이 국장이 NYT의 편집국장 정년인 만 65세에 도달한 데 따른 조치다.

8년간 NYT 편집라인을 지휘한 바케이 국장은 편집국장직에서 물러난 후에도 신문에 남아 새로운 역할을 맡는다고 발행인인 A.G. 설즈버거 회장이 전했다.

새 편집국장에 오르는 칸 부국장은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댈러스모닝뉴스에 입사했다가 1993년 월스트리트저널(WSJ)로 옮겨 중국 특파원으로 활약한 '국제통' 베테랑 기자다.

지난 1998년 NYT에 합류한 뒤 산업 담당 기자와 베이징 지국장을 거쳐 국제뉴스 데스크로 활약했다. 그가 국제뉴스를 담당하는 동안 NYT는 6개의 퓰리처상을 수상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설즈버거 회장은 "뛰어난 기자이자 용감한 리더인 조(칸 부국장)와 함께 일해본 많은 사람에게 오늘 발표는 전혀 놀랍지 않을 것"이라며 "역사적인 컨버전스(융합)의 시대에 우리의 편집국을 이끌 더 나은 리더를 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NYT는 지난 2014년 96만6천 명이었던 디지털 구독자 수가 10배 늘어 최근 1천만 명에 육박하는 등 디지털 변신에 성공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조지프 칸 뉴욕타임스 신임 편집국장
조지프 칸 뉴욕타임스 신임 편집국장

[AP/뉴욕타임스=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