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혁, 2m30 넘고 항저우행 예약…김국영·비웨사 치열한 경쟁(종합)

송고시간2022-04-19 18:54

beta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을 겸한 제51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31·광주광역시청)은 무서운 신예 비웨사 다니엘 가사마(19·안산시청·10초44)의 위협에 시달렸지만, 1위 자리는 지켰다.

우상혁은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일반부 결선에서 2m30을 넘어 우승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강다슬, 여자 100m 우승…경보 남자 35㎞에서는 주현명 우승

'내가 바로 우상혁'
'내가 바로 우상혁'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22 세계실내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챔피언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1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일반부 결선에서 2m30을 뛴 후 기뻐하고 있다. 2022.4.19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스마일 점퍼'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이 항저우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전을 겸한 제51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에서 우승했다.

'한국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31·광주광역시청)은 무서운 신예 비웨사 다니엘 가사마(19·안산시청·10초44)의 위협에 시달렸지만, 1위 자리는 지켰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리스트 주현명(25·경산시청)과 임은지(33·영주시청)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우상혁은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남자 높이뛰기 일반부 결선에서 2m30을 넘어 우승했다.

2m26을 뛸 때 이미 1위를 확정한 우상혁은 특유의 유쾌한 '박수 유도'와 함께 2m30을 넘었다. 하지만 2m34에 도전한 세 차례 시기에서는 모두 바를 건드렸다.

도쿄올림픽 4위(2m35), 베오그라드 세계실내육상선수권 우승(2m34), 체코 실내육상경기 한국 기록을 작성(2m36) 등 국외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둔 우상혁은 지난해 6월 29일 기록평가회 이후 10개월 만에 국내 대회를 치렀다.

우상혁을 보기 위해 관중석을 찾은 육상 꿈나무들은 그의 몸짓 하나하나에 반응하고 환호했다.

대한육상연맹은 경기력향상위원회에서 국제 경쟁력 등을 고려해 아시안게임 대표 선수를 최종 선발한다.

대표 선발전에서 종목별 1위를 차지한 선수는 '우선 선발 대상'으로 분류한다.

우상혁은 현재 한국육상에서 가장 뛰어난 국제 경쟁력을 갖춘 선수다. 여기에 대표 선발전 우승까지 차지했다.

사실상 항저우 아시안게임 출전권을 확보한 우상혁은 곧 출국해 5월 13일 도하에서 열리는 세계육상연맹 도하 다이아몬드리그 경기에 출전하며, 7월 세계육상선수권대회(미국 오리건주 유진)에 대비한다.

'전력으로 뛰는 김국영'
'전력으로 뛰는 김국영'

(대구=연합뉴스) 박세진 기자 =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51회 전국종별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100m 결승에서 남자 100m 한국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광주광역시)이 역주하고 있다. 2022.4.19 psjpsj@yna.co.kr

남자 100m 결선은 매우 치열했다.

2주 전 실업육상선수권대회 계주 경기에서 당한 종아리 부상 탓에 한국 남자 100m 기록(10초07) 보유자 김국영은 10초42의 저조한 성적을 냈다.

부쩍 자란 유망주 비웨사는 개인 최고인 10초44로 김국영을 위협하며 2위에 올랐다.

강다슬(30·광주광역시청)은 여자 100m에서 11초76으로 우승하며, 국내 일인자 자리를 굳혔다.

인터뷰하는 비웨사
인터뷰하는 비웨사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비웨사가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전국종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일반부 100m 결선에서 10초44로 2위를 차지한 뒤 인터뷰하고 있다. 2022.4.19 jiks79@yna.co.kr

주현명은 경보 남자 35㎞에서 2시간42분22초로 가장 빨리 레이스를 마쳤다.

4년 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주현명은 50㎞ 결선에서 4시간10분21초에 완주하며 3위를 차지했다.

세계육상연맹은 올해부터 경기 시간이 너무 늘어난 50㎞ 경보 대신 35㎞ 경보를 세계선수권대회 정식 종목으로 채택했다. 아시안게임도 50㎞에서 35㎞로 줄였다.

주현명은 2회 연속 아시안게임 메달 획득을 노린다.

경보 남자 20㎞에서는 최병광(31·삼성전자)이 1시간20분29초, 여자 20㎞에서는 이정은(28·충남도청)이 1시간32분09초로 1위에 올랐다.

'부모를 어깨에 새긴 미녀 새' 임은지
'부모를 어깨에 새긴 미녀 새' 임은지

(대구=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임은지가 19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육상 여자 장대높이뛰기 여자 일반부 결선에서 우승한 뒤,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그는 왼쪽 어깨에 부모 사진을 타투로 새겼다. 2022.4.19 jiks79@yna.co.kr

2014년 인천,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에서 2회 연속 아시안게임 동메달을 딴 여자 장대높이뛰기 임은지(33·영주시청)는 발목 부상을 털어내고 4m00으로 정상에 올랐다. 임은지는 3회 연속 아시안게임 메달 획득에 도전할 기회를 얻을 전망이다.

jiks79@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sCD79hTru-M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