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프간 카불 학교 인근서 연쇄 폭발…"수십명 사상"

송고시간2022-04-19 18:18

beta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학교 등 교육시설에서 19일(현지시간) 연쇄 폭발이 발생, 수십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AFP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할리드 자드란 카불 경찰청 대변인은 이번 폭발은 무슬림 시아파 거주지 인근에서 발생했다며 "6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연쇄 폭발로 다친 학생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연쇄 폭발로 다친 학생이 병원으로 옮겨지는 모습.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서부의 학교 등 교육시설에서 19일(현지시간) 연쇄 폭발이 발생, 수십명이 죽거나 다쳤다고 AFP통신 등 외신과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할리드 자드란 카불 경찰청 대변인은 이번 폭발은 무슬림 시아파 거주지 인근에서 발생했다며 "6명이 사망하고 11명이 다쳤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현지 1TV 뉴스는 당국 관계자를 인용, 사망자 수가 20명을 넘었다고 전했다.

폭발은 비슷한 시간 압둘 라힘 샤히드 고등학교 교내와 인근 교육 센터에서 일어났다.

AP통신은 목격자를 인용해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아프간 집권 세력인 탈레반은 폭발 현장에 치안 병력을 급파하고 인근을 통제했다.

배후를 자처한 조직은 아직 없는 상태다.

아프간에서는 인구의 85∼90%가 수니파로 분류된다. 인구의 10∼15%밖에 되지 않는 시아파는 종종 다수 수니파로부터 차별을 받아왔다.

특히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 호라산(IS-K)은 시아파를 배교자라고 부르며 시아파 주민 등을 대상으로 여러 차례 테러를 감행해왔다.

IS-K는 같은 수니파인 탈레반에 대해서도 미국과 평화협상을 벌인 점 등을 지적하며 온건하다고 비난해왔다.

IS-K는 작년 10월 쿤두즈와 칸다하르의 시아파 모스크(이슬람사원)에서 잇따라 자폭 테러를 감행, 총 100명 이상을 숨지게 하기도 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