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끝…숲여행 가볼까" 자연휴양림은 벌써 '클릭 전쟁'

송고시간2022-04-19 14:39

bet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1년 반 넘게 차질을 빚던 충북지역 자연휴양림 운영이 모두 정상화됐다.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맞춰 도내 자연휴양림 18곳 중 15곳이 코로나19 이전처럼 운영되고 있다.

운영 정상화 소식에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사이트인 '숲나들e'에서는 벌써부터 클릭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요약 정보 인공지능이 자동으로 줄인 '세 줄 요약' 기술을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과 함께 읽어야 합니다. 제공 = 연합뉴스&줌인터넷®

충북 15곳 운영 정상화…단체 수요 몰려 주말은 벌써 예약 끝

성불산휴양림 치유의 숲 개장, 계명산·좌구산 2곳도 시설보완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1년 반 넘게 차질을 빚던 충북지역 자연휴양림 운영이 모두 정상화됐다.

증평 좌구산 자연휴양림
증평 좌구산 자연휴양림

[증평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충북도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맞춰 도내 자연휴양림 18곳 중 15곳이 코로나19 이전처럼 운영되고 있다.

해당 휴양림은 청주 옥화, 충주 봉황·문성, 보은 알프스·숲체험휴양마을, 옥천 장령산, 영동 민주지산, 증평 좌구산, 진천 생거진천, 괴산 성불산·조령산, 음성 수레의산·백야, 단양 소선암·소백산이다.

충주 계명산휴양림은 시설 보완공사로 휴관 중이고, 제천 옥전휴양림은 코로나19 안심시설 활용이 마무리되는 다음 달 2일 이후 정상화될 전망이다.

2년간 생활치료시설로 쓰이던 제천 박달재휴양림도 내달 재개장을 위한 보수공사를 하고 있다.

도내 휴양림의 완전 정상화는 2020년 9월 이후 20개월 만이다.

2020년 9월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맞춰 일제히 문을 걸어 잠근 휴양림은 이후 부분적으로 운영을 재개했지만, 숙소당 이용 인원을 4∼6명으로 제한했다.

운영 정상화 소식에 자연휴양림 통합 예약사이트인 '숲나들e'에서는 벌써부터 클릭 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주말의 경우 다음 달까지 상당수 휴양림의 예약이 마무리된 상태다.

괴산 성불산 휴양림 단지 내 산림치유센터와 치유숲길
괴산 성불산 휴양림 단지 내 산림치유센터와 치유숲길

[괴산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상대적으로 수요가 적은 대형 숙소도 단체예약이 몰려 금세 동났다는 게 관계자의 전언이다.

오랜만에 손님맞이에 나선 휴양림에도 활기가 넘친다.

괴산 성불산휴양림은 '치유의 숲'을 새로 개장했다. 이곳은 산림치유센터, 치유숲길, 치유정원을 갖추고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림치유센터에서는 건강측정과 치유체험 등이 가능하며, 치유숲길에는 무장애 데크길(660m)·일반숲길(570m)·명상쉼터·전망대 등이 조성돼 있다.

치유정원은 섬분꽃나무, 수국, 구절초 등이 어우러진 꽃과 향기의 테마공원이다.

이곳에는 산림치유지도사 3명이 상주하며 관람객의 체험을 돕는다.

증평 좌구산휴양림은 이달 말까지 운영한 뒤 한 달간 숨 고르기에 들어간다.

숙박시설 보수, 물탱크 교체, 바위정원 난간 설치 등 시설 리모델링을 위해서다.

이 기간 인근 율리 휴양촌 숙박시설과 천문대, 명상의 집, 줄타기, 캠핑장은 이용가능하다.

충북도 관계자는 "국공립 자연휴양림을 찾는 방문객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마음의 위안을 얻을 수 있도록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